상단여백
HOME HEALTH
변덕스러운 날씨, 혈관 스트레스↑작년 9월, 21만여명으로 환자 수 최대

‘환절기’가 시작되면 우리 신체는 갑작스러운 온도변화에 당황하면서도 적응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특히, ‘혈관’은 많은 스트레스를 받기에 각별한 관리와 주의가 필요하다.

잦은 온도변화는 혈관의 수축과 이완에 어려움을 유발시켜 혈관질환 발생률을 높이기 때문이다.

▲ 환절기 감기처럼 다가오는 ‘뇌졸중’

기온이 내려가면 혈관 수축으로 혈압이 자연스럽게 올라간다.

문제는 혈관이 변화에 반응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과 단계적인 온도변화의 여부다.

뇌졸중이 대표적이다. 혈관에서 비롯되는 뇌졸중 발생은 일교차, 기압, 습도 등 여러 기상조건에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뇌졸중’은 감기처럼 예방이 가능하지만, 한번 발생하면 사망하거나 심각한 후유증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유발하는 무서운 질환이기도 하다.

특히, 대표적인 원인인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부정맥 등은 혈관위험인자로 무증상이 큰 특징이다.

경희대병원 신경과 허성혁 교수는 “중풍으로도 불리는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면서 뇌 손상을 일으켜 각종 신체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이라며 “급격한 온도변화는 혈압 상승 시 높은 압력을 유발하여 뇌혈관을 터트릴 수 있으며, 더위가 아직 가시지 않은 낮에 땀을 많이 흘릴 경우 동맥경화로 좁아진 뇌혈관이 막힐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작년 뇌졸중 환자는 9월(21만 1,797명)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이번 9월에도 각별한 관리가 요구된다.

▲ 체온은 최대한 유지, 무리한 운동은 최대한 자제

아침과 밤의 일교차가 큰 만큼, 외출 시에는 여분의 옷을 챙겨 체온의 급격한 변화를 방지해야 하며, 쌀쌀한 아침이나 저녁 운동 시에는 옷을 따뜻하게 입기를 권장한다.

특히, 평소와는 달리 과도한 무게의 역기, 아령 등은 갑작스러운 혈압상승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허성혁 교수는 “뇌졸중은 환절기 감기처럼 체온유지 및 면역력 향상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하며, 초기 대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얼마만큼 빨리 치료를 받느냐에 따라 후유증 및 장애 정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뇌졸중의 FAST 법칙을 항상 숙지하고, 증상이 나타나면 주저하지 말고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뇌졸중의 FAST 법칙>

F(Face Drooping) : 한쪽 얼굴(특히 안면 아래쪽)에 마비가 온다.
 A(Arm Weakness) : 팔 다리에, 힘이 없고 감각이 무뎌진다.
 S(Speech Difficulty) : 발음이 이상하거나 대화 중 말이 잘 나오지 않는다. 다른 사람의 말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
 T(Time to call 119) : 증상이 발생하면 바로 119로 전화한다.

<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허성혁 교수>

이정희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