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plus
‘치매’가 보내는 경고 ‘경도인지장애’ 질환 초기 진찰 중요2017년 ‘경도인지장애’ 진료인원 18만 6천 명, ‘치매’진료인원 49만 명

‘경도인지장애’ 질환으로 진료 받은 인원이 2012년 6만 3천 명에서 2017년 18만 6천 명으로 늘어나 연평균 24.2%의 증가율을 보였고, '치매' 질환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2012년 29만 6천 명에서 2017년 49만 1천 명으로 연평균 10.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도인지장애’란 일상생활능력은 유지되나 인지기능은 떨어져 있는 상태이다.

‘치매’는 인지장애가 서서히 진행해서 일상생활능력의 장애까지 보여 독립적인 생활이 힘든 상태를 말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경도인지장애’ 및 ‘치매’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비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 2017년 기준으로 ‘경도인지장애’ 질환의 환자는 전체 18만 6천 명 중 남성이 5만 9천 명이며, 여성은 12만 7천 명으로 나타나 여성이 남성 보다 2.2배 더 많았다.

‘경도인지장애’ 질환으로 인한 연령대별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 중에서는 70대(5만 명, 39.4%), 60대(3만 4천 명, 26.4%), 80대 이상(2만 8천 명, 21.7%) 순으로 많았고, 남성 중에서는 70대(2만 5천 명, 42.9%), 60대(1만 4천 명, 23.6%), 80대 이상(1만 4천 명, 23.5%) 순이었다.

2017년 기준으로, 연령별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80대 이상이 2,895명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여성은 80대 이상 2,883명이 가장 많았고, 70대 2,879명, 60대 1,198명, 50대 323명 순으로 나타났으며 남성은 80대 이상이 2,921명이 가장 많았고, 70대 1,809명, 60대 520명, 50대 103명 순으로 보였다.

2017년 기준으로 ‘치매’ 질환의 환자는 전체 49만 1천 명 중 남성이 14만 1천 명이며, 여성은 35만 명으로 나타나 여성이 남성 보다 2.5배 더 많았다.

‘치매’ 질환으로 인한 연령대별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에서는 80대 이상(22만 8천명, 65.0%), 70대(10만 명, 28.5%), 60대(1만 9천명, 5.3%) 순으로 많았고, 남성에서는 80대 이상이(7만 명, 49.7%), 70대(5만 3천 명, 37.6%), 60대(1만 4천 명, 10.1%) 순이었다.

2017년 기준으로, 연령별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80대 이상이 2만 811명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여성은 80대이상 2만 3,779명이 가장 많았고, 70대 5,735명, 60대 663명, 50대 87명순으로 나타났으며, 남성은 80대 이상이 1만 4,788명이 가장 많았고, 70대 3,786명, 60대 533명, 50대 71명 순으로 보였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과 김종헌 교수는 여성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알츠하이머병이 가장 흔한 원인이며, 여성에서 알츠하이머병이 더 흔하기 때문이며, 여성의 수명이 더 긴 것도 원인 일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도인지장애와 치매를 치료 하지 않고 방치 시 문제에 대해 “경도인지장애 질환을 치료하지 않으면 치매로의 전환이 빨라질 수 있고, 치매환자를 방치한다면 진행이 더 빨라지고 자신을 돌볼 수 없기 때문에 삶 자체가 유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경도인지장애는 일상생활능력은 유지되나 인지기능은 떨어져 있는 상태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은 상태이며, 경도인지장애 진단을 받은 환자의 80%가 5년 내에 치매로 전환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증상으로는 기억장애가 가장 흔하고, 언어능력, 길 찾기 능력, 성격변화 등이 관찰될 수 있다.

경도인지장애의 원인은 알츠하이머병, 뇌경색, 뇌출혈 등 치매의 모든 원인이 이에 해당된다.

경도인지장애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 인지활동, 지중해성 식사, 사회활동 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운동은 일주일에 최소한 4번이상 1회에 40분이상의 피곤을 느낄 정도의 운동이 좋고, 새로운 것을 배우고, 독서, 글씨기 등의 활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올리브유, 등푸른 생선, 야채위추의 식사, 견과류, 카레 등의 좋은 음식을 늘리고, 육류, 담배, 술을 줄여야 한다.

또, 친구를 많이 만들어서, 대화 사람과의 관계를 늘림으로써 뇌의 자극을 활발히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경도인지장애 질환의 치료법은 인지중재 치료와 운동, 인지활동, 지중해성 식사를 통해 인지저하를 더디게 할 수 있다.

또한, 혈관위험인자 조절을 통해서 뇌경색, 뇌출혈을 예방함으로써 치료할 수 있다.

치매는 인지장애가 서서히 진행해서 일상생활능력의 장애까지 보여 독립적인  생활이 힘든 상태를 말한다.

치매 증상은 먼저, 인지장애라고 하는 기억장애, 언어장애 (단어를 떠올리기 장애, 이해 장애,  말을 더듬는 증상), 길찾기 장애, 계산능력 장애 등이 나타난다.

또, 화를 내는 등의 폭력적인 성향, 의심하는 증상, 환각, 환청 등 성격장애가 나타난다.

일상 생활능력의 장애로 약속 잊기, 길찾기 장애, 전화걸기 장애,  용돈관리 장애, 집안일 수행 장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치매의 원인 또한 알츠하이머병, 뇌경색, 뇌출혈 등 치매의 모든 원인이 이에 해당된다.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 인지활동, 지중해성 식사, 사회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치매의 치료법으로는 항아세틸콜린분해효소, NMDA 수용체 억제재로 인지기능을 호전 시킬 수 있고, 다양한 행동증상 등에 대한 약물 치료를 할 수 있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