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plus
단풍 절정기, 자신의 체력에 맞는 안전한 산행 중요행안부, 등산 안전수칙 준수 당부

가을 단풍이 절정에 이르면서 등산객 숫자도 급증하고 있어, 산행할 때 실족이나 추락 등 안전사고 발생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올해 단풍 절정기는 10월 17일 오대산을 시작으로 조금씩 내려와 10월 25일 월악산과 11월 9일 내장산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등산사고는 연평균 7,120건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10월에 등산객이 많아지면서 등산사고도 연중 가장 많이 발생했다.

사고 유형으로는 넘어지거나 미끄러지면서 발생하는 실족과 추락이 2,577건(36%)로 가장 많았고, 조난 1,364건(19%), 안전수칙 불이행 1,174건(17%), 개인질환 사고도 848건(12%) 발생했다.

산림 유형별로는 야산이 3,661건(52%)으로 가장 많았고, 국립공원 2,075건(29%), 군립공원 359건(5%), 도립공원 306건(4%) 순이다.

또한, 등산로 정비가 잘 되어있는 국립공원보다는 상대적으로 야산에서 사고발생이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등산 안전사고 발생에 주의 하고, 안전한 가을 산행을 위해서는 산행 전 준비를 철저히 하고 다음과 같은 안전수칙을 잘 지키도록 당부했다.

산행은 가벼운 몸 풀기로 시작해서, 옆 사람과 대화를 나눌 수 있을 정도의 속도로 움직여 하산할 때까지 적당한 체력을 유지하도록 한다.

지정된 등산로를 이용하고, 경사로를 오르거나 내려올 때는 떨어진 낙엽 등으로 미끄러우니 넘어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계절이 바뀌면서 일교차가 커지고 낮 시간이 점점 짧아지고 있어 산행은 아침 일찍 시작해서 해가 지기 한 두 시간 전에 마쳐야 하며 특히, 갑작스러운 추위에 대비한 여벌의 옷을 꼭 가져간다.

아울러, 혼자서 산행을 할 때는 가족이나 주변에 반드시 행선지를 알리고 여분의 휴대전화 배터리도 챙겨간다.

행정안전부 지만석 예방안전과장은 “자신의 체력을 고려하지 않은 무리한 산행은 사고로 이어지기 쉬우니 주의하고, 산행 중이라도 몸에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하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