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감염에 취약한 임플란트, 치주병 재발 주의구강관리 안되면, 어렵게 심은 임플란트 제거할 수도

치은염과 치주질환은 한국인이 병원을 찾는 질환 중 감기 다음으로 많은 질환이다.

치주병은 잇몸 표면에만 염증이 발생하는 초기 단계를 거쳐 그 상태를 오랫동안 방치할 경우 턱뼈가 녹아 없어지기도 하며 진행 상황에 따라 치아가 흔들려서 나중에는 치아가 빠지는 무서운 질병이다.

이런 치주 질환은 자연 치아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치주병 때문에 심은 임플란트에도 유사하게 진행되곤 한다. 임플란트 치료 후에도 치아 및 잇몸관리를 열심히 해야 하는 이유다.

▲ 구강관리 불량하면 충치는 물론 치주병도 

우리나라는 어릴 때부터 충치 예방을 중심으로 구강관리 교육을 받는다. 하지만 구강 위생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았을 때 발생하는 질환에는 충치 말고도 우리가 풍치 혹은 잇몸병이라고 부르는 치주질환도 포함된다.

강동경희대치과병원 치주과 한성구 교수는 “구강교육의 초점이 충치에 맞춰져 있다 보니, 많은 사람들이 충치에는 민감하게 반응한다”면서 “반대로 치주질환에 대해서는 노화의 증거라며 치료를 미루거나 특정 약제를 복용하면서 해결하려는 경향이 많다”고 말했다. 하지만 치주병도 정확한 칫솔질을 통한 확실한 구강위생관리가 이루어진다면 충치와 같이 예방이 가능한 질병이다.

▲ 치주병, 증상 없다고 방치하면 치아상실

치과를 자주 가지 않던 환자가 몇 십 년 만에 내원하였을 때 주로 하는 이야기가 있다.

바로 치아가 멀쩡한데 개인치과에 가니 모두 빼라고만 하여 대학병원으로 오게 됐다는 것이다.

이는 만성 치주질환의 특징 중 하나인 ‘느린 진행’과 ‘경미한 자각 증상’으로 인해 환자들이 병이 있는데도 인지하지 못한 채 지내게 되어 발생하는 현상이다.

간혹 몸 상태가 안 좋은 날 잇몸이 좀 붓는 정도의 느낌만이 있는 시기가 있는데, 바로 이때가 잇몸 뼈가 녹고 치주병이 진행되는 시기다.

이 시기에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해서 증상이 악화되고 저작 시 통증과 치아 동요 등 명확한 자각 증상이 나타날 정도로 진행된 이후에는 이를 빼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 임플란트에서도 동일하게 생기는 치주병

구강 위생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면, 잇몸병은 임플란트에서도 동일한 과정을 거쳐 시작된다.

그런데 더 무서운 점은 자연치아와 임플란트의 주변 조직 차이로 인해 진행속도가 급격히 빨라진다는 데 있다.

쉽게 말해서 부모님이 주신 자연치아는 외부의 감염과 오염에도 수십년 씩 버틸 수 있다면, 외부에서 의사가 심어 넣은 임플란트는 외부의 감염이 발생하면 불과 수년 만에 빼야할 정도로 망가지기도 한다.

자연치아 대신 심은 임플란트를 더욱 건강하게 오래 유지하기 위해서는 치주질환을 예방이 필수적이다.

▲ 치주병 때문에 심은 임플란트 다시 치주병 때문에 제거

앞에서 자연치아가 치주병으로 인한 증상이 이미 악화되어 치과를 가면 이를 빼는 수밖에 없다고 한 것처럼, 임플란트 역시 주변 골소실이 전체 길이의 2/3 이상 진행되거나 임플란트가 흔들거리는 경우에는 제거해야 한다.

그렇지만 그렇게 악화되기 전에 치과를 내원하는 경우 자연 치아에서 치주치료를 통해 치아의 계속 사용이 가능한 것처럼, 임플란트 역시 임플란트 주위질환의 처치를 통해 약간의 골소실이 있더라도 계속 사용이 가능하게 할 수 있다.

한성구 치주과 교수는 “임플란트 치료를 받았다면 더욱 구강 위생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면서 “정기적인 치과 진료를 통해 전문의와 함께 구강상태를 관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