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다이어트 표방 음료’ 세균수 기준 초과 제품 및 허위•과대광고 판매업체 무더기 적발식약처,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2호 대상’ 조사결과 발표

국내 시판 중인 ‘다이어트 표방 음료’에 기준치를 초과한 세균이 검출돼 고발조치 됐고, 허위∙과대 광고를 한 10개 제품과 판매업체 98곳이 무더기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파인애플 발효식초 음료 등 ‘다이어트 표방 음료’ 50개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 식품소분업 영업신고를 하지 않은 무신고 업체인 ‘L깔라만C’(인천 연수구 소재)가 소분•판매한 ‘마녀의 레시피’(식품유형: 과•채음료) 제품에서 세균수가 기준 초과해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한다고 밝혔다.

또한, 50개 제품을 대상으로 온라인상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점검해 258개 사이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10개 제품과 판매업체 98곳을 적발해 사이트 차단 등 조치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물휴지 제품에 이어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를 통해 다수의 국민이 추천하고 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선정된 파인애플 식초음료를 포함한 ‘다이어트 표방 음료’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대상은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파인애플 식초음료 제품 20개와 다이어트 표방 등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된 이력이 있는 제품 30개이다.

검사 항목은 식품공전에서 정하고 있는 세균수•대장균•식중독균 등 미생물 7종, 체중감량 목적으로 사용될 우려가 있는 비만치료제 등 20종과 기준규격 외 이뇨제 등 의약품 성분 23종이다.

조사 결과, 50개 제품 중 1개 제품이 세균수 기준 초과로 부적합했으며, 비만치료제‧이뇨제 성분 등은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세균수 기준을 초과한 ‘마녀의 레시피’(식품유형: 과•채음료) 제품은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했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게는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영업신고 없이 해당 제품을 소분•판매한 업체 ‘L깔라만C’(인천 연수구 소재) 대표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수사결과 ‘L깔라만C’ 업체는 2018년 5월부터 무신고 소분한 ’마녀의 레시피‘ 제품을 인터넷 쇼핑몰 등을 통해 1만 5,329박스(10,500kg, 8천만원 상당)를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다이어트 표방 음료류 제품을 대상으로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점검해 258개 온라인 사이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10개 제품과 판매업체 98곳을 적발하고,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조치 했다.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된 유형은 ▲다이어트 등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 207건(80.2%) ▲비만치료 등 질병 예방•치료 효과를 표방하는 광고 51건(19.8%)로, 적발된 사이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차단요청 했다.

식약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http://petition.mfds.go.kr)를 통해 식품‧의약품 등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요소를 해소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하는 한편 국민들께 보다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했다.

또한, 건강한 체중조절을 위해서는 단기간, 특정제품 등에 의존하지 않고 균형 잡힌 식사요법과 개인상황에 맞는 규칙적인 운동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