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AFETY
‘김서림 방지제’에서 아세트알데히드, 메탄올 등 인체 유해물질 검출일부 김서림 방지제에서 안전기준 최대 39배 초과하는 유해물질 검출

겨울철이 되면서 실내외 온도와 습도 차이로 인한 김서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다양한 용도의 김서림 방지제가 판매되고 있으나, 일부 제품에서 아세트알데히드와 메탄올 등 인체 유해물질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시중 유통•판매 중인 김서림 방지제 21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 조사 결과 김서림 방지제 10개 제품이 유해물질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유리•안경 등에 김서림을 방지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생활화학제품인 ‘김서림 방지제’는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 및 위해우려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환경부 고시) 에 따라 위해우려제품으로 관리되고 있으며, 유해물질 안전기준 및 표시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유해물질 함량 시험검사 결과, 조사대상 21개 중 10개(47.6%) 제품에서 안전 기준을 초과하는 아세트알데히드 및 CMIT, MIT가 검출되어 부적합했다.

8개(자동차용 3개•물안경용 2개•안경용 3개) 제품에서 안전기준(5mg/kg 이하)을 최소 1.8배(9mg/kg) 에서 최대 39배(195mg/kg) 초과하는 아세트알데히드가 검출 됐고, 스프레이형 3개(자동차용 1개, 안경용 2개) 제품에서는 스프레이형에 사용이 금지된 CMIT(최소 1.2mg/kg ~ 최대 14.5mg/kg)와 MIT(최소 1.0mg/kg ~ 최대 7.4mg/kg)가 검출됐다.

또한, 조사대상 21개 중 2개(9.5%) 제품에서는 메탄올이 각 2.5% 검출됐다.

위해우려제품 중 방향제(0.2% 이하), 자동차용 워셔액(0.6% 이하), 세정제(2%이하) 등에는 메탄올 함량 기준이 있으나 김서림 방지제는 안전기준이 없어 메탄올 함량기준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세트알데히드(Acetaldehyde)는 섭취 시 위장에 자극을 주고 구역질, 구토를 유발할 수 있으며,흡입시 기도 자극, 안구 접촉 시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CMIT 및 MIT는 피부에 노출될 경우 자극, 발진,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고, 메탄올(Methanol) 은 흡입 시 기침•호흡 곤란•두통을 유발할 수 있고, 섭취 시 간에서 독성 물질인 포름알데히드로 변환될 수 있다.

▲ 김서림 방지제 제품 대부분 표시기준 미준수

위해우려제품으로 분류되는 김서림 방지제는 ‘품명’, ‘종류’, ‘모델명’, ‘생산년월’ 등의 ‘일반 표시사항’과 안전기준을 준수했음을 나타내는 ‘자가검사표시’를 최소 단위 포장에 표기해야 한다.

그러나 조사대상 김서림 방지제 21개 중 17개(81.0%) 제품이 ‘일반 표시사항’을 전부 또는 일부 누락했고, 12개(57.1%) 제품은 ‘자가검사표시’를 누락해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유해물질이 기준을 초과하여 검출된 김서림 방지제 제조•수입업자에게 판매중지 및 회수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해 회수 조치하기로 했다.
아울러 환경부에는 김서림 방지제의 안전 및 표시 관리•감독 강화, 김서림 방지제 메탄올 안전기준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