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AUTION!
헤나 염모‧문신 부작용 급증, 반드시 패치테스트 해야함유성분, 피부 민감도 등 개인에 따라 부작용 발생할 수 있어

최근 ‘자연주의’, ‘천연’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헤나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함유된 원료성분이나 피부 민감도 등 사용자 체질에 따라 발진, 가려움, 착색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A씨(50대, 여)는 헤나 염색 후 알레르기 부작용이 발생했다. B씨(40대, 여)는 헤나 염색 후 부작용으로 얼굴이 까맣게 착색됐다. C씨(20대, 남)는 태국에서 헤나타투 받은 후 문신부위에 피부 발진이 발생해 병원치료 받았다.

헤나는 인도, 네팔 등에서 자라는 열대성 관목 식물인 로소니아 이너미스의 잎을 말린 가루로 염모제나 문신염료로 이용되며, 짙고 빠른 염색을 위해 제품에 공업용 착색제(파라페닐렌디아민 등) 또는 다른 식물성 염료(인디고페라엽가루 등)를 넣기도 한다.

현재 헤나 염모제는 「화장품법」에 따른 기능성 화장품으로 관리되고 있으나, 헤나 문신염료는 「화학물질의등록및평가에관한법률」상 문신용 염료 등으로 분류되지 않아 관리되지 않고 있다.

▲ 40~50대 중장년 여성층에 부작용 많고, 발진•피부착색 등 증상 다양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최근 3년 10개월간(2015년 1월∼2018년 10월)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헤나 관련 위해 사례는 총 108건으로, 올해에만 10월까지 62건에 이를 정도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품목별로는 ‘헤나 염모제’가 105건(97.2%)이었고, ‘헤나 문신염료’는 3건(2.8%)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98건(90.7%)으로 대부분이었으며, 연령대(연령 확인 가능한 71건 대상)는 40대~50대 중장년층이 52건으로 전체의 73.2%를 차지했다.

부작용으로는 피부 발진, 진물, 가려움, 착색 등 여러 증상이 복합적으로 발생했는데, 최근 피부 착색이 전체 사례자의 59.3%(64건)에 이를 정도로 광범위하게 나타나 주목된다.

이 증상은 머리 염색 후 이마, 얼굴, 목 부위로 점차 진한 갈색 색소 침착이 나타나 검게 착색되며 수 개월간 지속되는 특징이 있다.

▲ 의학적 효능이 있거나, 부작용이 전혀 없는 것으로 소비자 오인 우려

시중에 판매 중인 헤나 제품 10종(염모제 6종 및 문신염료 4종)의 표시 광고 실태를 조사한 결과, 소비자들이 의학적 효능이 있는 의약품이나 부작용이 전혀 없는 안전한 제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염모제 6개 중 3개 제품이 ‘모발이 굵어지고’, ‘모발 성장 촉진’, ‘탈모 예방’ 등 의학적 효능이 있는 것으로 표현해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오인할 가능성이 있었다.

또한, 5개가 ‘무독성’, ‘무자극’, ‘인체무해’ 등의 표현을 써 부작용이 없는 안전한 제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었다.

이중에는 알레르기 유발물질인 파라페닐렌디아민*이 함유된 블랙헤나도 있었는데, ‘다양한 색상 구현’, ‘염색시간 단축’ 등의 장점만을 강조하고 화학 성분 함유에 따른 부작용 발생 가능성은 언급하지 않아 더욱 문제가 있었다.

파라페닐렌디아민은 염모제에 주로 검은 색을 내기 위해 널리 사용되며, 접촉성 알레르기를 일으킬 위험이 높은 물질이다.

문신염료는 모두 ‘피부 부작용 없이 안전하게’, ‘자연성분으로 안심’, ‘유해성분 NO’ 등을 광고하고 있었으나, 전성분이 표시된 제품은 없었고 3개 제품은 사업자가 전성분 자료 제출에 응하지 않아 유해성분 등 확인이 불가했다.

▲ 사용 전 제품의 함유성분 확인하고, 반드시 패치테스트 해야

헤나에 첨가되는 파라페닐렌디아민 등 화학물질뿐만 아니라 천연성분이라 할지라도 개인 체질에 따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사용 전 반드시 피부 국소부위에 48시간 동안 패치테스트를 실시해 이상반응 유무를 확인해야 하는 이유이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사용 전 주의사항으로 제품 전성분을 확인해 개인 체질별 알레르기 유발성분이 있는지 확인하고, 과거 이상이 없었더라도 체질 변화에 따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매회 반드시 패치 테스트를 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한국소비자원은 부당한 표시•광고 제품에 대해 사업자에게 자율 시정을 권고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헤나 염모제의 표시 광고 관리 감독 강화 및 헤나 문신염료의 안전관리 방안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헤나 염모제 및 문신염료 사용 시 주의사항>

□ 사용 전 제품의 전성분을 확인합니다.
ㅇ 화학물질뿐만 아니라 천연원료에 의한 개인 체질별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제품의 전성분을 확인하고 과거 특정성분에 의해 부작용이 발생한 적이 있는 경우 사용하지 않습니다.

□ 제품에 표시된 사용 금기자를 확인하고 이에 해당하는 경우 제품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ㅇ 피부염이 있거나 민감성 피부, 심한 건성 피부인 경우, 임신 중 또는 임신 가능성이 있는 경우, 생리•출산 후, 특이체질 등인 경우 가급적 사용하지 않습니다.

□ 매회 사용 전 반드시 패치테스트를 실시합니다.
ㅇ 과거에 이상이 없었더라도 체질의 변화에 따라 알레르기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매회 반드시 실시합니다.


< 패치 테스트 방법 >

사용 2일 전(48시간 전)에는 다음의 순서에 따라 매회 반드시 패치테스트를 실시합니다.

1) 팔의 안쪽 또는 귀 뒤쪽 머리카락이 난 주변의 피부를 비눗물로 잘 씻고 탈지면으로 가볍게 닦습니다.

2) 제품 소량을 취해 정해진 용법대로 혼합하여 실험액을 준비합니다.

3) 실험액을 앞서 세척한 부위에 동전 크기로 바르고 자연 건조시킨 후 그대로 48시간 방치합니다.

4) 테스트 부위의 관찰은 테스트 액을 바른 후 30분 그리고 48시간 후 총2회를 반드시 행합니다. 도포 부위에 발진, 가려움, 수포, 자극 등의 피부 등의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만지지 않고 바로 씻어냅니다. 테스트 도중 48시간 이전이라도 위와 같은 피부이상을 느낀 경우에는 바로 테스트를 중지한 후 테스트 액을 씻어내고 사용하지 않습니다.

5) 48시간 이내에 이상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바로 사용해도 좋습니다.

□ 제품을 도포한 채 오래 방치하지 않고 사용 시간을 잘 지킵니다.

□ 이상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제품을 씻어내고 의사의 상담을 받습니다.

ㅇ 제품 사용 후 속이 좋지 않거나 피부에 이상 증상이 발생한 경우 즉시 병원을 방문해 전문의 상담을 받도록 합니다.

이정희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