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AFETY
겨울철 증가하는 ‘전기 매트류’ 화재•화상 사고 주의제품 구매 시 KC마크 확인하고, 안전사용 수칙 준수해야

겨울철 전기장판, 전기요, 온수매트 등 난방용 전열기기의 사용이 증가하면서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2015년 2월 A씨는 전기매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침대와 이불이 전소했으며, 두통과 어지러움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2016년 2월 C씨는 온수매트의 호스가 빠지며 뜨거운 물에 데여 발의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 2018년 4월 B씨는 전기장판이 과열되어 베개가 녹고, 발에 화상을 입어 응급실 치료를 받았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전기 매트류 이용 시 화재•화상 등 안전사고에 대한 주의를 촉구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 6개월간(2015년 1월~2018년 6월)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전기 매트류 관련 안전사고 사례는 총 2,411건이며, 금년 상반기 접수 건은 524건으로, 이미 전년 접수건(520건)을 넘어섰다.

품목별로는 ‘전기장판•전기요’가 1,467건(60.8%)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온수매트’ 913건(37.9%), ‘전기방석’ 31건(1.3%) 순으로 나타났다.

발생시기는 ‘겨울(12~2월)’이 154건으로 53.3%를 차지했으며, 특히 1월에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유형은 ‘화재•과열•폭발’이 1,516건(62.9%)으로 가장 많았고, 기능 고장, 파열•파손 등 ‘제품 품질•구조’로 인한 사고 407건(16.9%), ‘누수•누전’ 382건(15.8%) 순으로 나타났다.

손상증상은 장시간 피부 접촉이나 화재 발생 등에 따라 ‘화상’이 667건으로 88.0%를 차지했고(증상 확인 가능한 758건 대상), 손상부위는 전기매트에 앉거나 누웠을 때 닿는 면이 넓은 ‘둔부•다리 및 발‘이 350건(46.2%)으로 가장 많았다.

▲ 구매 시 KC마크 확인하고, 주의사항 숙지해야

한국소비자원과 행정안전부는 전기 매트류를 안전하게 이용하기 위해선 제품 구매 시 반드시 KC마크와 안전인증번호를 확인할 것과 과열에 대처하기 어려운 노약자, 영유아는 사용을 자제할 것, 저온화상 예방을 위해 맨 살 접촉을 피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라텍스 재질의 침구는 열 흡수율이 높고 열이 축적되면 잘 빠져나가지 않아 화재 위험성이 높아지므로 절대 전기 매트류와 같이 사용하지 말 것, 제품 보관 시에는 열선이 꺾일 수 있으므로 접지 말고 둥글게 말아서 보관할 것 등을 강조했다.

<전기 매트류 사용 시 주의사항>

□ 구매 시 주의사항
ㅇ 구매 시 반드시 안전인증(KC마크 및 안전인증번호)을 받은 제품인지 확인한다.

□ 사용 시 주의사항
ㅇ 과열에 대처하기 어려운 노약자, 영유아는 사용하지 않는다.
ㅇ 고온에서 장시간 사용하지 않으며, 타이머 설정을 생활화 한다.
ㅇ 저온화상 예방을 위해 맨 살 접촉은 피한다.
ㅇ 과음, 수면제 복용 후에는 감각이 둔해져 과열에 장시간 노출될 수 있으니 주의한다.
ㅇ 라텍스 재질의 침구(베개, 매트리스 등)는 열 흡수율이 높고, 열이 축적되면 잘 빠져나가지 않아 화재 위험성이 높아지므로 절대 전기매트와 같이 사용 하지 않는다.
ㅇ 온도조절기를 밟거나 충격을 주지 않는다.

□ 보관 시 주의사항
ㅇ 사용 후에는 반드시 콘센트를 뽑아두거나 스위치를 꺼두어 과열이나 합선을 예방한다.
ㅇ 보관 시 내부 열선이 꺾이면 합선되어 감전이나 화재 위험이 있으므로 제품을 접지 말고 둥글게 말아서 보관한다.
ㅇ 장시간 보관한 제품은 전선이 벗겨진 곳은 없는지 확인하고, 온도조절기 등이 제대로 작동되는지 점검 후 사용한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