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
전남 강진 계란에서 해충 방제용 성분 ‘카탑’ 기준치 초과 검출생산단계 계란 검사 결과, 부적합 계란 회수, 폐기

계란에서 농작물 해충 방제용 성분인 ‘카탑’이 검출돼 회수폐기 조치됐다.

정부는 산란계 농가의 계란 검사 중 전라남도 강진군 소재 농가가 생산한 계란에서 ‘카탑’이 기준치를 초과해 부적합 판정됐다고 밝혔다.

‘카탑’은 농작물에 나방, 파리 등 해충 방제용으로 사용하는 성분이다.

해당 농가는 인근 텃밭에 농작물을 재배하면서 ‘카탑’ 성분의 농약을 사용했고, 축사에 해당 농약을 나방, 파리 등 해충 방제용으로 사용해 ‘계란’에서 검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는 해당 농가에 보관 중이거나 유통 중인 부적합 계란을 지자체와 합동으로 전량 회수•폐기 조치하고 추적 조사 등을 통해 유통을 차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농가에 대해서는 출하를 중지하고 6회 연속 검사 등 강화된 규제검사를 적용하는 한편, 부적합 원인조사를 통해 위반사항 등이 확인된 농가를 고발 또는 과태료 등 제재 조치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부적합 농가의 계란을 구매한 소비자의 경우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부적합 계란 관련 정보는 식품안전나라(foodsafetykorea.go.kr), 농식품부 홈페이지(www.mafra.go.kr),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에서 공개하고 있다.

 

이종혁 기자  prmco@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