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건강검진, 암 발견 1,000명당 4명, 한국인 사망원인 1위 ‘암’ 조기 발견 및 예방에 유용서울성모병원 건진센터 2만 4,475명 검진자 조사

현대 의학기술은 눈부시도록 발전했지만 아직까지도 가장 치명적이고 무서운 질병은 ‘암’ 이라고 할 수 있다.

암의 치료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첫째는 수술치료 및 항암요법, 방사선 치료 등 암세포를 줄이거나 없애기 위한 적극적인 치료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적극적 치료에서 오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통증 치료, 재활 치료, 호스피스 치료 등이 있다.

하지만 암을 예방하고 조기 치료하기 위한 방법 중 건강검진이 아직까지도 제일 효과적이라고 확인할 수 있는 통계자료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평생건강증진센터(센터장 김영균 교수)는 2018년 3월부터 2019년 2월까지 개인과 기업소속 총 2만 4,475명의 검진자를 대상으로 외래진료 연계 및 암 진단 환자를 통계 조사했다.

조사 결과 3,439명을 외래진료로 연계하였으며, 이 중 95명인 0.4%가 암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된 암의 종류를 살펴보면, 위 24건, 유방 19건, 폐 8건, 결장 7건, 갑상선 6건, 전립선 5건, 직장 5건 등 한국인의 사망원인 5대 암으로 불리는 종목들이었다.

2016년 보건복지부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새로 발생한 암환자 수는 22만 9천 180명이며, 암발생률은 인구 10만 명 당 286.8명인 0.28%로서 서울성모병원에서 검진을 통해 암 확진판정을 받은 인원과 단순 비교 시, 약 1.6%로 검진이 보다 효율적으로 암을 발견하여 치료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김영균 센터장은 “우리나라의 인구 고령화는 초고속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질환 또한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며 “평상 시 본인의 건강 상태를 확인 할 수 있는 검진이 암을 확실하게 예방하는 방법”이라고 건강검진을 적극 권장했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