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수술감염 예방용 항생제 평가 10년, 종합점수 큰 폭 향상병원급 점수 첫 도입 이후 89.3% 향상, 기관 간 격차는 커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평가결과 2007년 최초 평가 대비 종합점수가 큰 폭으로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예방적 항생제를 적정하게 사용해 환자의 피부에 있는 세균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수술부위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2007년부터 평가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2017년 4분기 진료분에 대해 839기관을 대상으로 19개 수술을 평가했다.

8차 평가결과, 2007년 최초 평가 대비 종합점수가 큰 폭으로 향상됐다.

전체 종합점수는 79.5점으로 1차 대비 52.0% 향상되었고, 병원급은 75.7점으로 1차 대비 89.3% 향상되어 가장 높은 향상률을 보였다.

1차 평가 시 상급종합병원 80.0점, 종합병원 56.0점, 병원 40.0점으로 예방적 항생제 사용 점수가 현저히 낮았으나, 10년 간 평가 및 질 향상 활동을 통해 8차 평가에는 상급종합병원 98.8점, 종합병원 84.2점, 병원 75.7점으로 크게 향상됐다.

심사평가원은 최초 투여 시기, 항생제 선택, 투여기간 영역에 대해 6개 지표를 평가하였고, 지표별 평가결과는 1차 대비 모두 향상됐다. 

우선 ‘피부절개 전 1시간 이내 최초 예방적 항생제 투여율’은 수술 시 체내 항생제 농도를 유지하여 수술부위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이며, 89.6%로 ’07년 대비 21.2%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방적 항생제는 수술 후 1일(심장 2일)까지 투여하도록 권고하고 있는데, 이를 평가하는 지표인 ‘예방적 항생제 총 평균 투여일수’는 2.9일로 2007년 대비 4.6일 줄어 61.3% 향상됐다.

항생제 선택에 있어서도 3세대 이상 세팔로스포린 계열, 항생제 병용투여 등 적합하지 않은 항생제 사용은 감소했다.

6개 평가지표를 종합화 한 기관별 종합점수는 점진적으로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8차 평가의 전체 종합점수는 79.5점으로 7차 평가 대비 1.2점 상승했고, 종별로는 상급종합병원 98.8점, 종합병원 84.2점, 병원 75.7점으로 그 간의 평가점수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보였다.

반면, 병상규모별로 기관별 종합점수 분포를 보면 병상규모가 작을수록 기관 간 종합점수 편차가 커, 300병상 미만의 중소병원에 대한 질 향상 지원을 강화할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사평가원은 2차 평가부터 종합점수에 따라 등급을 구분하여 공개하고 있다. 1~5등급으로 나뉘며 90점 이상이 1등급, 그 이하는 20점 단위로 구분된다.

8차 평가결과, 1등급 기관 비율은 34.4%로 2008년 대비 19.9%p 증가하고, 4등급 이하는 3.8%로 2008년 대비 26.1%p 감소했다.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7차 평가 이후 모두 1등급을 유지하고 있으며, 종합병원과 병원은 각각 46.3%, 23.6%가 1등급으로 확인됐다.

심사평가원 김남희 실장은 “2007년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에 대한  평가 후, 1등급 기관의 비율은 2.4배 증가했고, 4등급이하 기관수 비율 또한 감소했는데 이는 평가의 긍정적 영향이며, 의료기관의 항생제 적정 사용에 대한 인식 제고와 노력의 결과이다”라며 “하반기에는 하위기관에 대한 교육과 상담을 강화하고, 보다 효율적이고 신속한 평가 결과 공개를 위해 평가지표 및 기준 등을 정비하여 9차 평가계획을 수립하여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심평원은 8차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평가결과를 6월 4일(화) 심사평가원 누리집(홈페이지)과 건강정보 이동통신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 공개한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