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plus
제2의 치아, ‘틀니’의 적(敵)은 치약과 뜨거움틀니, 올바른 관리로 삶의 질↑

틀니•임플란트 보험혜택 적용범위가 만 70세에서 만 65세로 낮아짐에 따라 제2의 치아에 대한 관심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틀니는 대표적인 ‘제2의 치아’로, 본래 치아의 역할을 대신해 삶의 질을 책임지고 있다. 하지만, 아쉽게도 그 기능은 치아의 약 1/5정도다.

치아는 주변 잇몸 뼈의 지지를 받아 강한 힘을 내는 반면, 틀니는 잇몸에서 힘을 받기 때문이다. 특히, 음식물을 씹는 저작능력에서 큰 차이가 발생한다.

경희대치과병원 보철과 백장현 교수는 “틀니 아래쪽의 잇몸은 그 두께와 상태에 따라 자연치아의 경우보다 작게는 10배, 크게는 100배까지 움직임이 커지기 때문에 씹는 느낌의 차이가 발생한다”며 “틀니 착용 초반에는 부드러운 음식을 위주로 섭취하고, 앞니보다는 어금니 위주로 식사하는 습관을 갖는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틀니 착용 시, 불편함이 뒤따르는 것은 당연하다. 두께와 부피로 인한 이물감이나 구역질, 발음 이상 등이 대표적이다. 틀니를 ‘내 몸’처럼 사용하기 위해서는 적응을 위한 환자의 노력과 함께 상당 기간의 조정이 필요함을 반드시 인지해야 한다.

틀니는 영구적으로 사용하기 어렵다. 다만,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수명이 결정되기 때문에 올바른 관리법을 인지하는 것이 좋다.

첫째, 임의로 틀니를 갈아내거나 조정하는 것은 금물이다.

최초에는 2~3회의 조정 기간을 거쳐 잇몸에 가장 적합한 틀니가 완성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잇몸이 줄어들거나 변형되기 때문에 불편함을 호소할 수밖에 없다.

이때는 무리하게 참거나 스스로 틀니를 조정하지 말고, 반드시 병원에 방문해 정확한 원인을 찾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좋다.

둘째, 틀니 세척 시 반드시 일반 치약이 아닌, 틀니 전용 치약을 사용해야 한다.

치약에는 연마제가 들어있어 장기간 사용 시 틀니를 과도하게 마모시킬 수 있다. 따라서 틀니 전용 치약이나 연마제가 없는 주방 세제를 쓰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틀니 소독을 위한 뜨거운 물 사용은 절대 금지다. 틀니의 주성분은 아크릴릭 레진이라는 합성수지로, 뜨거운 열을 받으면 영구 변형이 일어나는 성분임을 유의해야 한다.

백장현 교수는 “틀니 사용자 중 상당수가 살균을 위해 뜨거운 물에 세척하거나 보관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틀니의 수명을 급격히 단축시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며 “틀니 전용 세정제는 칫솔질 후 남아 있는 얼룩과 플라크를 제거해주고, 악취 유발 세균의 99.9%까지 살균하는 효과가 있어 적극적으로 권장한다”고 말했다.

<경희대학교치과병원 보철과 백장현 교수>

이종혁 기자  prmco@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