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폐렴’ 10월~11월 환절기부터 주의필요겨울철에 환자수 가장 많이 증가

2018년 ‘폐렴’ 환자수는 134만 명으로 5년 간 연평균 1.1% 감소했으나 진료비는 1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4년~2018년간 ‘폐렴’ 진료 환자를 분석한 질병통계를 공개했다.

폐렴은 폐(허파)의 세기관지 이하 부위 특히, 폐포(공기주머니)에 발생한 염증이다.

증상으로는 호흡기계 자극에 의한 기침, 염증 물질의 배출에 의한 가래, 숨쉬는 기능의 장애에 의한 호흡곤란 등이 나타난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내과 박선철 교수는 최근 5년간 ‘폐렴’ 환자수가 최근(연평균 1.1%) 감소하고 있는 원인에 대해, “폐렴에 대한 인식의 증가와 독감예방접종이나 폐렴구균예방접종과 같은 예방 접종의 확대 등도 폐렴 환자의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생각 된다”고 설명했다.

▲ ‘폐렴’ 입원 환자수는 증가세, 외래 환자수는 감소세

폐렴 환자수는 감소 추세지만 입원과 외래 간 격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 환자는 2014년 32만 명에서 2018년 36만 명으로 4만 명이 증가한 반면, 외래 환자는 2014년 126만 명에서 2018년 117만 명으로 9만 명이 감소했다.

입원일수•입원진료비도 2014년 대비 각각 연평균 4.1%, 12,9% 증가했으나 외래내원일수•외래진료비는 5년간 연평균 증감률이 각각 –2.1%, 3.2%로 나타나 입원•외래 간 차이를 보였다.

1인당 입원•외래 내원일수는 5년간 큰 변화가 없지만(연평균 증감률 1.0%, -0.4%) 1인당 입원•외래진료비는 각각 9.5%,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선철 교수는 최근 5년간 ‘폐렴’ 환자의 입원 진료가 외래 진료에 비해 증가세가 뚜렷한 원인과 1인당 입원 •외래 진료비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원인에 대해, “폐렴의 경우, 특히 노인 인구에서 취약한 특징을 보이며 노인성 폐렴의 증가와 함께 입원 진료 및 진료비용의 증가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폐렴’환자는 봄•겨울 및 환절기에 많아지는 경향

‘폐렴’의 2018년 월별 환자수는 12월이 24만 명(11.8%)으로 가장 많았고 8월이 11만 명(5.2%)으로 가장 적은 수치를 보였다.

월별 점유율 상위 5위는 12월(11.8%), 11월(10.5%), 5월(10.4%), 1월(10.2%), 4월(10.0%)순으로 나타나 봄(4~5월)과 겨울(12~1월), 환절기(11월)에 환자가 많았다.

환자수의 계절별 점유율 또한 겨울이 28.8%로 가장 높았고 여름이 18.4%로 가장 적은 환자수를 보였다.

박선철 교수는 최근 5년간 ‘폐렴’ 환자수가 봄과 겨울철에 증가하는 원인에 대해 “봄과 같은 환절기나 겨울철에는 감기나 독감과 같은 호흡기 질환이 유행하고 이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폐렴에 걸릴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폐렴’의 주요 증상은 발열, 기침, 가래 등이 있어 감기와 비슷할 수 있다.

폐와 관련된 증상으로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이 있을 수 있고 전신 증상으로는 고열, 두통, 피로감, 근육통, 관절통, 구역, 구토, 설사 등과 같은 증상이 있을 수 있다.

‘폐렴’의 주요 원인은 대부분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흔한 원인이다. 드물게 곰팡이 등도 가능하다.

소아에서는 특히 바이러스가 흔하다. 세균성 폐렴 중에서 가장 흔한 원인은 폐렴구균이다.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대한 호흡기계의 방어력이 떨어지거나 감기나 독감 등에 걸리면 폐렴으로 진행할 위험이 높아진다.

‘폐렴’의 진단 및 치료방법은 폐렴의 증상과 함께 흉부 X-선 촬영이 가장 중요하며 추가로 가래, 혈액 검사가 필요할 수도 있다.

치료는 원인에 따라 다르지만 세균성 폐렴의 경우 대부분 항생제 치료를 하게 되며, 바이러스성 폐렴의 경우는 항바이러스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그 외 증상에 따라 진해제, 해열제 등을 사용한다.

‘폐렴’을 예방하려면 몸을 건강하게 하고 면역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충분한 수분 및 영양 섭취를 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한다.

과로나 음주, 흡연을 피한다. 또 적절한 실내 온도와 습도를 유지한다.

매년 독감 예방접종을 맞고 65세 이상이나 기타 만성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맞는 것이 좋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