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추간판탈출증, 보존치료에도 호전 안 되면 수술 받아야척추내시경수술 등 최신기법 개발 잇따라

‘디스크’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진 ‘추간판탈출증’은 척추질환 가운데 가장 흔한 질환이다.

척추뼈와 척추뼈 사이에 존재하는 추간판(디스크)이 여러 원인에 의해 손상을 받거나 퇴행성 변화를 겪으면서 추간판 내부의 젤리 같은 수핵이 탈출해 주변을 지나는 척추신경을 압박하며 다양한 신경학적 이상 증상을 일으킨다.

탈출된 디스크의 크기가 크거나 디스크가 위 또는 아래로 전위되는 경우 흔히 “디스크가 터졌다”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정형외과 이재원 교수는 “추간판탈출증은 비교적 흔한 질환이지만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많지 않다. 다만 주사 치료 같은 적극적 보존 치료에도 통증이 호전되지 않거나 근력이 감소한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고 했다.

추간판탈출증의 대표적인 증상은 허리통증과 다리 저림이다.

허리통증만 심하거나 다리 저림만 심한 경우도 있고, 두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다.

특히 다리를 펴서 들어 올리려고 하면 극심한 통증이 유발되기도 한다. 통증이 심한 경우 보행이 어렵고 간혹 하지근력이 저하돼 발목이나 발가락이 잘 움직이지 않는 경우가 있다. 근력 저하가 발생한 경우에는 보행 시 발과 발목의 움직임이 제한돼 제대로 걷지 못하거나 넘어지는 일도 있다.

추간판탈출증의 원인은 한두 가지로 단정하기는 어렵다.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대개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퇴행성 변화에 생활습관이나 자세(근무 조건) 등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가족력 역시 추간판 퇴행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추간판탈출증의 진단은 증상, 이학적 검사, 단순 X-레이로도 추정이 가능하지만, 보다 정확한 진단은 MRI(자기공명영상)로 이뤄진다.

이재원 교수는 “허리 수술은 부정적인 인식이 많아 꼭 필요한 경우에도 수술적 치료를 피하는 경우가 있지만 이는 수술이 크고 부작용이 많다는 오해 때문이다”며 “최근에는 수술 기술의 발전으로 최소침습수술 등 다양한 기법이 개발되고 발전하면서 좋은 결과가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눈길을 끄는 수술은 척추내시경수술이다. 척추내시경수술은 작은 구멍 1개 또는 2개를 이용해 수술이 이뤄지는데, 근육의 손상이 거의 없고 주변 조직을 잘 보존해 회복이 빠르고 후유증도 거의 없다. 디스크 제거에도 매우 효과적이라는 임상 결과가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재원 교수는 “위 환자의 사례처럼 디스크가 크고 하방 전위가 심할 경우 기존의 절개디스크절제술로 수술하게 되면 절개를 많이 해야 할 뿐 아니라 디스크 제거를 위해 뼈를 제거해야 하는 범위도 넓어지게 된다. 하지만 내시경 수술법을 이용하면 뼈를 제거하는 범위를 최소화하고 깊숙한 부분까지 모두 직접 확인하면서 깨끗이 제거할 수 있다”고 했다.

추간판탈출증을 치료하고 예방하기 위해서는 허리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20~30분가량 평지나 낮은 언덕 걷기, 자전거 타기, 수영(자유형이나 배영 중 편한 것) 등 유산소운동 역시 권장된다. 또한 올바른 허리 사용법을 익히고 습관화하는 것도 추간판탈출증의 예방에 중요하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정형외과 이재원 교수>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