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용인세브란스병원, 코로나19 감염 예방 ‘국민안심병원’ 지정안전한 진료 위해 호흡기 환자 진료구역 분리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이 보건복지부와 대한병원협회로부터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

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을 줄이고 보다 안전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병원 방문부터 입원까지 전 진료 과정에서 호흡기 환자를 다른 환자와 분리해 진료하는 병원이다.

국민안심병원 A유형으로 지정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호흡기 환자 분류, 호흡기 환자 외래 진료구역 분리, 대상자 조회, 의료진 방호, 면회 제한, 감염관리 강화 등의 여부에서 요건을 충족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되기 앞서 감염관리실 주도하에 코로나19 비상대책팀을 소집해 선별•안심진료 운영 계획을 수립하고 전 교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대응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선별진료실과 안심진료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주출입구를 제외한 모든 출입구를 봉쇄해 관리 태세를 한층 더 강화하고 있다.

최동훈 병원장은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용인을 비롯한 경기 남부권을 대표하는 대학병원으로서 지역민들뿐만 아니라 병원을 찾은 모든 내원객의 건강을 수호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국민안심병원 지정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더불어 감염병 없는 병원이 되도록 모든 교직원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