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건강
국내 천식 환자 늘고, 사망도 증가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박해심 교수팀 연구발표
<아주대병원 박해심 교수>

 

우리나라 천식의 유병률, 사망률, 의료이용 형태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연구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박해심 교수팀(공동연구 : 의학연구협력센터 의학통계실)은 2002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14년 동안의 국민건강보험공단 맞춤형 DB와 통계청 자료를 통해 약 1300만 명에 달하는 천식 환자의 유병률, 사망률과 함께 의료환경•인구•사회•경제적 요인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천식의 유병률은 2002년 1.55%였으나 2015년 2.21%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으며, 노년층에서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중증 천식의 비율이 전체 천식 환자 중 2002년 3.5%, 2015년 6.1%로 1.7배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

또 사망률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와 통계청 사망원인 데이터를 연계하여 천식환자의 사망률과 실제로 기록된 사망원인을 확인했다.

그 결과 유병률은 여성이 높은 반면, 사망률은 남성이 더 높았다. 천식 환자의 주요 사망원인은 암으로, 2002년 37.3%, 2015년 30.1%이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연구결과는 천식 환자의 사망전 3개월 동안의 처방기록을 확인하여 천식 관련 사망(asthma-associated deaths)을 정의하여 보았을 때, 천식 관련 사망률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지만, 이는 통계청이 발표한 천식 사망률(asthma-caused deaths)은 감소하고 있다는 내용과 반대되는 결과이다.

이는 천식은 삶의 질을 급격히 저하시키고, 2004년 기준 사회적 비용이 4조 1천 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계되지만, 천식의 복잡한 질병 기전과 만성적인 경과 등으로 인해 유병률, 이환율, 사망률 등의 역학조사에서 실제보다 낮게 보고되고 있고, 특히 사망률의 경우 천식이 주 사망원인 임에도 불구하고 이차적인 사망원인으로 평가되거나 누락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약제사용 추세를 보면, 매년 천식 환자의 60% 이상에서 경구용 스테로이드가 처방됐고, 흡입제 보다는 경구용 약을 선호했다.

진료는 의원급 의료기관을 가장 많이 이용했으며(2002년 83.8%, 2015년 75.2%), 상급종합병원 이용도 증가 추세이며, 상급종합병원 입원률은 종합병원 입원률의 증가로 인해 다소 감소했다.
천식으로 인한 의료비용은 의료기관에 지불하는 ▲직접의료비용 ▲직접비의료비용(교통비, 간병비) ▲간접비(천식으로 인한 의료기관 방문 및 입원으로 인한 생산성 손실비용) ▲약제비용 등으로 구분하여 계산했다.

의료비용은 2002년 $214 million, 2015년 $1,019 million으로 약 4.7배 증가했다. 입원으로 인한 직접의료비용은 2002년 $84 million, 2015년 $522 million로 약 6.2배 증가하여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는데, 이는 노년층의 입원횟수 및 기간이 증가한 것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 추측된다.

박해심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규모 빅데이터를 이용하여 실제로 우리나라 천식의 현황을 확인한 것으로, 천식의 유병률, 사망률이 계속 증가하고 있고, 이로 인한 의료비용, 사회경제적 비용의 부담이 커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하면서 “이는 앞으로 천식과 관련한 국민 보건 및 의료분야의 정책 수립, 관련 분야 연구 등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2월 ‘Allergy Asthma Immunol Research’에 ‘빅데이타를 이용한 고령화에 따른 한국의 천식 유병률 및 사망률에 관한 연구(Increasing Prevalence and Mortality of Asthma With Age in Korea, 2002–2015:A Nationwide, Population-Based Study)’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이정희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