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료
인천성모병원,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 2회 연속 1등급 획득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인공신장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에서 2회 연속으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8년 3월부터 8월까지 전국 병•의원에서 혈액투석을 시행한 839기관을 대상으로 6차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를 실시했다.

평가지표는 구조부문(7개), 과정부문(3개), 결과부문(3개)으로 ▲혈액투석 전문의 및 경력 간호사 비율 ▲의사 및 간호사 1인당 1일 평균 투석 건수 ▲혈액투석실 내 응급장비 보유 여부 ▲B형 간염 환자용 격리 혈액투석기 보유 대수 충족 여부 ▲혈액투석 적절도 ▲동정맥루 혈관관리 등 총 13개다.

인천성모병원은 인력, 장비, 시설, 혈액투석 적절도, 동정맥루 협착증 모니터링 등 대부분의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신장내과 윤혜은 교수는 “앞으로 혈액투석 환자와 가족들이 안전하게 의료서비스를 이용하고 삶의 질과 생존율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