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신문
보령제약 ARB계열 고혈압치료제 ‘카나브’ 적응증 추가연간판매 1000억-‘단백뇨 감소’ 적응증 추가 획득 및 사용연령 확대 승인

연간 1000억 판매품목인 보령제약 카나브가 적응증 추가 및 사용연령 확대 승인으로 날개를 달았다.

보령제약(대표 안재현 이삼수)은 ARB계열 고혈압치료제 카나브(성분명 피마사르탄)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로부터 ‘단백뇨 감소’ 적응증 추가 획득과 더불어 임상시험 결과에 따른 사용연령 확대를 승인받았다고 6일 밝혔다.

카나브가 추가 획득한 적응증은 ‘고혈압의 치료요법으로서, 고혈압을 동반한 제2형 당뇨병성 만성 신장질환 환자의 단백뇨 감소’다. 이번 카나브의 ‘단백뇨 감소’ 적응증 추가는 FANTASTIC 연구가 기반이 됐다.

FANTASTIC 연구는 고혈압을 동반한 제2형 당뇨병성 만성 신장질환 환자 301명을 대상으로 카나브와 로사르탄(성분명)을 각각 150명과 151명에게 투여 후 24주 시점의 단백뇨 감소 효과를 비교했으며, 그 결과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신장병’ 적응증을 보유하고 있는 로사르탄에 비해 카나브의 단백뇨 감소효과를 입증했다.

이와 함께 카나브는 FITNESS 연구 결과를 통해 기존 ‘사용상 주의사항’ 중 ‘이 약은 70세 초과의 고령자에 대한 투여 경험이 없다’는 문구가 삭제됨으로써 고령자에 대한 처방 시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보됐을 뿐 아니라, 30mg부터 시작해 다양한 용량을 치료옵션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FITNESS는 고령자 사용 적응증을 보유하고 있는 ACEI계열 고혈압치료제인 페린도프릴과 카나브를 각각 고령의 고혈압환자 93명과 100명에게 투약하여 8주 후 좌위 수축기혈압 변화량을 측정한 연구로 그 결과 카나브는 페린도프릴와 같은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하며 허가사항변경 승인을 얻게 됐다.

보령제약 안재현 대표는 “이번 적응증 추가 및 사용연령 확대를 통해 더욱 많은 환자들이 카나브를 통한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보령제약은 앞으로도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하고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적응증 확대는 물론 복합제 연구개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나브패밀리는 지난해 11월 기준 943억원의 처방실적(Ubist 기준)을 기록했으며 연간처방실적 10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난해 3월 출시된 듀카로가 출시 6개월만에 고혈압/이상지질혈증 3제복합제 시장에서 1위를 달성하는 성과를 보인 바 있으며, 지난해 9월 출시한 아카브 역시 카나브의 강력한 혈압강하효과와 아토르바스타틴의 안정적인 치료효과를 바탕으로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어 실적 성장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보령제약 카나브 패밀리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