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신문
대원제약, 엘베이스와 차세대 폐암 신약 공동개발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 투여 환자 내성 발생 억제 신약 ‘LB-217’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엘베이스(대표 전도용)와 차세대 폐암 치료제 신약의 라이선스 및 공동개발 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원제약 본사에서 열린 이날 체결식에는 대원제약의 백승호 회장·백승열 부회장·최태홍 사장, 엘베이스의 전도용 대표·최성열 본부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가 공동개발하는 ‘LB-217’은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를 투여받는 환자의 내성 발생을 억제함으로써 항암 작용을 활성화하는 폐암 치료제다.

엘베이스는 세계 최초로 암정소항원(CTA, Cancer Testis Antigen)인 'CAGE(Cancer Associated GEne)'를 발견, CAGE가 암세포의 자가포식(autophagy) 작용을 조절함으로써 항암제에 대한 내성에 관여한다는 연구 결과를 도출해 냈다. 또한 자가포식의 중요 인자인 Beclin1과 CAGE가 결합할 시 암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이 활성화돼 약물에 대한 저항성을 촉진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LB-217’은 Beclin1과 CAGE의 결합을 억제해 암세포에서 과활성화된 자가포식 작용을 선택적으로 감소시킴으로써 항암제의 내성 발현을 늦추는 역할을 한다. ‘LB-217’을 투여한 폐암세포주에 표적항암제인 오시머티닙과 엘로티닙을 적용했을 때, 폐암세포주의 성장이 대조군 대비 유의미하게 억제되는 것이 확인됐다.

이로써 비소세포폐암 치료를 위한 기존 표적치료제 및 면역항암제 투여 시, ‘LB-217’을 병용 투여할 경우 내성 발현 시점을 최대한 연장시킴으로써 항암 치료 효과를 획기적으로 증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LB-217’은 현재 전임상을 마치고 국내와 해외에서 임상 1상과 2상을 준비 중이다.

대원제약 백승열 부회장은 “폐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개발 성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세계 시장에서 주목받는 혁신적인 신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엘베이스 전도용 대표는 “암세포에서만 선택적으로 자가포식 작용을 억제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신약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모든 암 치료제와 병용이 가능하며 기존 치료제의 내성으로 인한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말했다.

 

대원제약 백승열 부회장(왼쪽)과 엘베이스 전도용 대표가 양사간 라이선스 계약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