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신문
부광약품, 코로나19 치료제 임상2상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 - 60명 환자모집 완료

부광약품은 코로나19 치료제의 임상2상 목표 모집 인원인 60명의 환자를 모집완료 했다고 28일 밝혔다.

마지막 환자 방문 후 신속하게 임상결과를 정리해 식약처에 자료를 제출하고 향후 진행과정을 협의할 예정이다.

부광약품은 만성B형간염 치료제로 개발되었던 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성분명: 클레부딘)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이며 지난해 4월 식약처에서 중등증의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클레부딘과 위약을 대조하는 임상 2상 승인을 받았다.

레보비르는 한국인 코로나19 환자 검체로부터 분리한 바이러스에 대해 CALU-3 cell(인간 폐세포)과 VERO cell(원숭이 신장 세포)에서의 효과를 확인했고, 이를 인정받아 코로나19에 대한 용도특허가 지난해 8월 등록됐으며 국제특허(PCT)도 출원한 바가 있다.

부광약품은 기존 임상과는 별개로 2월부터 레보비르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소량을 세포배양 검사를 통해서 평가하는 임상을 실시한다.

감염력있는 바이러스의 감소를 증명해 항바이러스제로서의 경쟁력을 증명해 보일 수 있는 임상시험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해당임상은 경증부터 중등증까지 4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며 10개 이상의 임상 병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