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오송재단, ‘전방 경추용 금속판’ 美 FDA 판매 승인 획득척추용 임플란트 - 지비에스커먼웰스와 공동연구로 성과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 이하‘오송재단’)이 ㈜지비에스커먼웰스(대표 안경기)와 공동연구를 통해 전방 경추용 금속판 임플란트(Prase-C Anterior Cervical Plate System)를 개발해 지난달 29일 미국 FDA로부터 판매 승인을 획득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전방 경추용 금속판 임플란트는 퇴행성 척추 질환 또는 외부 충격 및 불안정한 자세에 따른 디스크 손상과 이탈로 통증을 느끼는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적 치료에 사용되는 척추용 임플란트다.

이번 FDA 판매 승인을 획득한 전방 경추용 금속판 임플란트(Prase-C Anterior Cervical Plate System)는 얇은 두께(Low-profile)로 수술 후 합병증의 하나인 연하곤란증(dysphagia)을 예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또한, 경추용 금속판을 고정하는 나사못의 삽입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과 나사못의 뽑힘을 방지하는 견고한 잠금장치 등의 기능이 제공된다.

오송재단 박구선 이사장은 “앞으로도 척추용 임플란트 의료기기 연구 활성화 및 공동연구를 통해 더욱 발전된 의료기기를 개발하고 상용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6월 오송재단은 ㈜지비에스커먼웰스에 “의료용 PEEK 소재 표면 마이크로 기공구조의 타이타늄 코팅 방법”에 대한 기술 이전 성과를 이루었으며, 현재 해당 기술을 적용한 추간체 유합 보형재 개발 국가 R&D 사업을 공동 수행하고 있다.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