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신문
우리들제약,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구원과 신약 연구계약AI·빅데이터 활용한 당뇨, 치매, 비만 바이오 신약 개발 공동연구

우리들제약(대표 김혜연, 박희덕)와 서울대학교 생명공학공동연구원(원장 김병기)은 지난 24일 서울대학교 생명공학연구동에서 ‘AI·빅데이터를 활용한 바이오 신약개발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날 계약에 따라 두 가지 연구과제에 본격 착수했다. 해당 과제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질환 치료제 개발’과 ‘빅데이터와 딥러닝을 활용한 질환치료 타겟 예측 시스템 개발’이다.

해당과제는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구원이 보유한 AI기술과 빅데이터 분석기법을 이용한 신약 개발을 목표로 한다.

특히 당뇨, 치매 등과 같은 난치성질환, 다빈도질환을 겪는 환자의 다양한 의료 빅데이터를 수집 분석 하고, 인공지능을 이용한 문헌고찰 등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구원 김병기 원장은 “데이터는 의생명과학의 패러다임을 분명 변화시키고 있다”면서 “환자의 예후 생존 입장에서 가장 적합한 조절인자를 찾아 주요 메커니즘을 예측하고, 이를 바탕으로 난치성 질환들에 대한 정밀의료를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우리들제약 AI·빅데이터활용 바이오신약 추진단은 “핵심 기술을 보유한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구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바이오 신약을 개발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리들제약과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구원간 신약개발 공동연구계약 체결후 기념촬영. 왼쪽부터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 김선 교수, 생명과학부 황대희 교수, 생명공학공동연구원 김병기 원장, 우리들제약 박희덕 대표, 김혜연 대표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