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신문
삼천당제약, 일회용 녹내장 치료제 개량신약 유럽 판매허가국내 최초, 삼천당제약 기술력 선진국에서 인정받아 올해 4분기 수출 계획

삼천당제약은 국내 최초로 일회용 녹내장 치료제 개량신약에 대해 독일 식약처로부터 판매허가를 취득했으며, 이는 2018년 옴니비전과 계약한 4가지 품목 중 하나라고 밝혔다.

삼천당제약 수출팀 팀장은 “금번 허가를 받은 일회용 제품은 보존제가 들어가지 않아 장기 투여가 필수적인 녹내장 환자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최소화 한 것이며, 해당 제품은 삼천당제약이 국내에서는 최초로 유럽에서 허가 및 판매되는 케이스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점안제 중 개발 및 생산이 가장 까다로운 제품인 녹내장 치료제를 단순 제네릭이 아닌 개량신약으로 개발해 유럽 판매허가를 취득했다는 것은 삼천당제약의 기술력을 선진국에서도 인정받은 것 이라고 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품목은 독일 허가에 이어 유럽 전역 판매허가가 완료되는 올해 4분기부터 본격적인 수출이 진행될 계획이며, 나머지 3개 제품은 임상시험 및 허가가 완료되는 내년부터 수출할 수 있을 전망이다.

녹내장 점안제 개량신약을 판매할 파트너사인 옴니비전은 점안제 전문회사로 독일에서는 안과 제네릭 1위, 유럽 전체에서는 5위 내 시장 점유율을 보이는 회사이다.

수출이 본격화 될 경우 옴니비전의 영업력과 삼천당제약의 제품 경쟁력이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판매 수량이 당초 예상됐던 연간 1억관을 크게 상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삼천당제약은 증가할 수량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2020년부터 이미 일회용 생산라인 증설을 진행 중이다.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