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인천성모병원, 부평구 치매전담형 주간보호센터 위탁운영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지난 29일 부평구와 구립 치매전담형 주간보호센터 위탁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운영 기간은 2022년 1월 1일부터 2026년 12월 31일까지 5년이다.

치매전담형 주간보호센터는 ▲치매 환자 주간 보호서비스 ▲치매 환자 인지향상 프로그램 ▲이용자 가족 교육 및 프로그램 등 치매 환자와 그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치매 중증화 예방 및 부양 부담감 경감 등을 돕고 치매 노인을 낮 동안 보살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홍승모 몬시뇰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병원장은 “고령화 사회로 인해 날로 증가 추세에 있는 치매 환자들의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기능을 유지 향상시키고, 가족에게는 휴식, 돌봄과 치매 관련 정보 제공 및 심리적 지지를 통해 지역사회에서 양질의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부평구 관내 치매 노인과 그 가족들에게 전문적인 치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치매를 가진 주민들이 건강한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