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삼진제약 마곡 연구센터 완공…퀀텀점프로 도약최첨단 시설과 연구개발 인프라 갖춘 최고의 연구센터 지향

삼진제약(대표 장홍순, 최용주)은 지난 2019년 9월, ‘혁신 신약 개발을 통한 글로벌 제약사로의 도약’이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마곡 연구센터’를 착공, 2년여만인 지난 6일 착공 준공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삼진제약 ‘마곡연구센터’는 서울 강서구 마곡동 마곡일반산업단지에 건축면적 1128.13㎡, 연면적 1만3340.13㎡에 지상 8층, 지하 4층 규모로 순수 공사비용만 400억원이 투입됐다.

세부적으로 연구기획실, 연구개발실, 제제연구실, 분석연구실, 의약합성연구실, 약리독성연구실, 동물실험실, 연구지원실 등을 갖추고 있고, 현재 석ᆞ·박사급 67명의 연구원들이 상주하며 신약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이번 연구센터 완공에 따라 신약개발에 특화돼 있는 판교중앙연구소와 본사에 있던 연구개발실을 함께 확장 이전했으며, 이로 인해 ‘마곡 연구센터’는 명실공히 최첨단 시설과 연구개발 인프라를 갖춘 최고의 연구센터로 자리매김하게 될 전망이다.

현재, 삼진제약 연구센터에서는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높은 암, 섬유화 질환, 안과 질환, 퇴행성 뇌 질환, 자가면역질환 등 혁신 치료제들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에 신설된 ‘연구기획실’은 새로운 신약연구과제 기획 및 글로벌을 향한 기술 라이센싱 전략 수립과 추진 등, 연구센터의 오픈이노베이션을 위한 C&D(개방형 협력 개발) 업무 전반을 담당하게 된다. ‘제제연구실’에서는 신약 후보물질의 프리 포뮬레이션 및 처방 연구, 제형 연구 등을 수행하고 있으며 연구기획실과 함께 이번에 새로 신설 된 ‘분석연구실’은 분석법 개발에 아울러 신약 및 제네릭 의약품 분석에 대한 업무를 맡게 된다.

또한 ‘의약합성연구실’에서는 새로운 물질 탐색과 합성법 및 대량 합성 공정 등의 개발 연구를 진행 중이고, ‘약리독성연구실’에서는 신약개발을 위한 신규 타겟 인자 발굴에 더불어 새로운 물질의 약효 검색, 독성 연구 및 ADME 등을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마곡 연구센터에는 약 500마리의 ‘마우스’와 약 280여마리의 ‘랫트’ 등을 사육할 수 있는 규모로 최신식 설비를 갖춘 ‘동물 실험실’이 확장 신설돼 신약개발에 필요한 동물 실험을 담당하게 된다.

한편 ‘마곡 연구센터’는 쾌적한 연구환경 조성에 더불어 아름다운 건축물로도 세간의 주목을 받을 예정이다.

우선 서향(西向-정오부터 일몰 전까지 태양의 직광에 노출 됨)에 위치하고 있는 건축물의 실용적인 측면을 고려, ‘4계절 solar(태양열 이용) 시뮬레이션’을 통해 건물 외벽에 ‘이중 외피 시스템(UHPC-Ultra High Performance Concrete)’을 도입해 여름철 냉방 효율을 끌어오려 자외선과 불필요한 빛의 유입 등을 차단했다.

1층 로비에는 삼진제약의 미래지향적인 아이덴티티를 구현하고자 ‘식약동원(食藥同原-음식과 약의 근본은 같다)’이라는 의미로 자연친화적 컨셉을 가진 국내 최대 규모의 ‘수직형 스마트팜’ 시설을 설치했다. 이외 홍보전시관과 동시에 1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강당 및 토론 공간, 체력관리를 위한 헬스장 구비로 최상의 근무 환경을 갖추었다.

마곡 연구센터의 설계를 맡은 경희대학교 김찬중 교수는 2018년 서울시 건축상 대상 수상 및 건축문화대상, IF Design Award, Red Dot Award 와 같은 다수의 국내외 수상경력이 있는 저명한 건축가이다.

삼진제약 최용주 대표이사는 “삼진제약은 마곡 연구센터 건립을 계기로 혁신적인 프로젝트 수행도 가능하게 하는 우수한 연구 자원 증원 및 이에 필요한 연구조직 강화가 진행중에 있다”며, “이를 통해 글로벌 신약개발을 앞당길 수 있는 체제를 갖춰 ‘퀀텀점프(Quantum Jump)’로 더욱 큰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마곡연구센터 전경(사진 왼쪽) 및 연구센터 로비 수직형 스마트팜(오른쪽)

최아정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