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국제약품 효림장학재단, 2021년도 장학금 전달전년 비해 2배 확대, 경기·대구·전남지역에서 77명 선발

국제약품 효림장학재단이 45년째 장학금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가계상황을 감안, 장학생 규모를 2배로 대폭 늘려 지원에 나섰다.

국제약품 창업주 故 남상옥 회장이 설립한 (재)효림장학재단(이사장 이필우)은 지난 20일 고교생과 대학생 77명에게 총 570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효림장학재단은 후학 양성과 사회환원차원에서 故 남상옥 회장이 1977년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후 전국을 대상으로 가정형편이 어렵지만 학업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을 선발해 45년 동안 꾸준히 장학사업을 펼쳐 오고 있다.

올해는 성남지역 고등학생 57명과 그동안 장학금을 꾸준히 지원해온 가천대, 한국외국어대 대학생 20명 등 총 77명으로 확대해 선발했다.

이번 장학금 규모는 예년에 비해 2배 정도 증가됐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가계경제를 감안, 생활자금 명목으로 확대했다.

남태훈 국제약품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지치고 힘든 시기에 더 많은 학생들을 지원하게 돼 기쁘다”며, “효림장학재단은 앞으로도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꿈과 희망을 잃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미래의 희망인 학생들이 이번 장학금으로 학업과 인생의 목표를 향해 꾸준히 정진하는데 많은 격려와 힘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효림장학재단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