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한미약품그룹, 이웃 위한 사랑나눔 10년간 552억원 기부지역사회, 보건의료계, 문화예술계 등에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내실경영을 통한 R&D 집중 투자로 ‘지속가능 혁신경영’을 이뤄가는 한미약품그룹이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 나눔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한미약품그룹(대표 송영숙)은 2010년부터 현재까지 10여년간 552억원 규모의 기부금을 각계 각층에 전달해오며 그룹 창업주 故 임성기 회장이 직접 지은 경영이념인 ‘인간존중’과 ‘가치창조’ 실천에 매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가 이 기간 동안 153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으며, 한미약품은 227억원,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은 62억원, 한미정밀화학과 온라인팜, 한미헬스케어 등 계열사들은 110억여원의 기부금을 조성해 이웃을 위한 사랑 나눔에 동참했다.

]특히 한미약품그룹은 회사가 최대 실적을 달성했던 2015년 말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0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한미약품그룹은 기부뿐만 아니라, 지역사회·보건의료계·문화예술계를 위한 지원, 장학사업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전사적으로 펼치고 있다.

한미약품그룹의 사회공헌은 단순한 일회성 지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어려운 이웃의 자립을 돕고 지속가능한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방식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한미약품그룹은 한국혈액암협회,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 등 각종 질병 퇴치 및 희귀난치성 질환 환자 지원을 위한 23개 단체에 매년 온정을 나누고 있으며, 한국사랑나눔공동체 등을 통해 우수 의약품을 기부해 어려운 이웃들의 의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있다.

한미약품그룹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의술을 베풀며 봉사와 소명을 다하는 의료인을 발굴하는 시상(한미참의료인상)을 통해 의료 현장에서도 이웃사랑 실천을 지원하고 있다.

또 환자와 의사의 따뜻한 관계를 ‘수필’이란 형식을 통해 사회에 알리자는 취지로 제정한 ‘한미수필문학상’을 20여년간 후원하며, 의료계 대표 문학상으로 키워왔다.

또한 임성기 회장 유지를 받들어 임 회장 가족이 최우선적으로 출범시킨 임성기재단은 생명공학과 의약학 분야에서 혁신적 성과를 내고 신약개발에 기여한 연구자들을 발굴하는 ‘임성기연구자상’을 제정, 인류 건강에 공헌할 경쟁력 있는 연구자들을 지원하고 있다.

중국에 진출한 국내 기업 중 가장 성공한 모델로 평가받는 북경한미약품은 현지의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중국인들이 사랑하는 기업으로 인정받아, 중국 정부 등으로부터 사회공헌과 관련해 총 21개 상을 받았다.

특히 2017년에는 중앙인민방송이 선정한 ‘영향력 있는 사회적 책임 기업상’을 수상했고, 주중한국대사관에 의해 ‘주중 한국 CSR 모범기업’으로 수 차례 선정됐다.

한미약품그룹 송영숙 회장은 “지역사회와 보건의료계, 문화예술계를 위한 나눔 실천은 윤리와 준법, 책임경영을 선도하고 있는 한미약품이 당연히 가야 할 길”이라며 “혁신신약 개발을 통해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우리의 본질적 사명에 매진하는 것은 물론, 어려움을 겪고있는 이웃들을 따뜻하게 살피며 보듬는 역할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미약품그룹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모습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