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 “제약바이오강국 토대마련의 해”“보건안보 확립과 국부창출의 새로운 길, 제약바이오 한류시대 열어갈 것”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은 2022년 임인년을 맞아 ’제약바이오 강국‘을 강조하면서 호시우행(虎視牛行: 호랑이 눈빛으로 소처럼 우직하게)의 자세로 나가자고 역설했다.

원희목 회장(사진)은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촉발된 공중보건 위기상황은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정체성을 보다 명확하게 일깨워 주었다”면서 “우리 손으로 국민 생명과 건강을 지키고, 국가 경제의 신성장을 주도해나가기 위해 기필코 가야만 하는 제약바이오강국의 길이 그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회장은 이어 “감염병의 대확산이 종식되지 않은 현 상황에서 제약주권의 기본이라 할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성공시켜 사회안전망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국내외 시장에서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저력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면서 “제20대 대선이 치러지는 새해에는 보다 강력한 민·관 협치를 바탕으로 제약바이오강국의 꿈을 이룰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원희목 회장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불확실성의 시대에 제약바이오가 국민들에게 위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산업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다.

특히 국민에게 필요한 의약품을 우리 손으로 직접 개발, 생산해낼 수 있는 산업 전반의 경쟁력에서 출발하며 산업계는 보다 공격적인 오픈 이노베이션과 글로벌 시장 개척, 체질 개선, 품질 혁신 등을 기반으로 ‘보건안보 확립과 국부창출의 새로운 길’, 제약바이오 한류시대를 열어갈 의지를 천명했다.

원희목 회장은 “2022년, 제약바이오산업은 국민에게 부여받은 시대적 사명과 국내외 환경변화를 통찰하면서 성실하고 끈기있게 책무를 수행해가는 호시우행(虎視牛行)의 해로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원희목 회장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