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료
인천성모병원, COPD 적정성 평가 6회 연속 ‘1등급’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에서 발표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적정성 평가에서 6회 연속 최고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심평원이 2020년 5월부터 2021년 4월까지 전국 6443개 의료기관에서 만성폐쇄성폐질환으로 치료받은 만 40세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했다. 주요 평가지표는 ▲폐기능검사 시행률 ▲지속방문 환자비율 ▲흡입기관지확장제 처방 환자비율 등이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이번 평가에서 93.5점으로 전체 종합점수 평균 69점, 상급종합병원 평균 90.6점을 상회했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기관지가 좁아지면서 호흡이 어렵게 되는 병으로, ‘만성’이라는 말 그대로 천천히 진행되기 때문에 이상을 느끼면 이미 늦은 경우가 많다. 국내 45세 이상 성인 5명 중 1명, 65세 이상 노인 3명 중 1명이 앓고 있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김주상 호흡기센터장(호흡기내과 교수)은 “만성폐쇄성폐질환은 ▲흡연으로 대표되는 실내외 오염된 공기나 미세먼지 등에 대한 노출 ▲직업상 분진이나 가스 등에 장기간 노출된 과거력 ▲유전력 또는 면역력 등 여러 가지 이유로 보통 40세 이후 나타나게 된다”며 “주로 호흡곤란, 가래, 기침, 흉부 불편감, 답답함 등 다양한 증상을 동반하게 되는데 초기에 발견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고 치료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만성폐쇄성폐질환 위험군이라면 폐기능 검사 등 정기검진을 통해 조기진단 하는 것이 환자의 증상을 경감시키고, 추후 중증환자로 발생할 수 있는 사회적인 비용을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고 덧붙였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