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보령, ‘온실가스 인벤토리 제3자 검증’ 자발적 이행 완료국제적 기준 부합하는 온실가스 인벤토리 제3자 검증 완료

 

보령(대표 장두현)이 글로벌 경영품질전문기관인 한국품질재단으로부터 ‘사업장 온실가스 배출량 및 에너지 사용량 보고서(온실가스 인벤토리)’에 대한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제3자 검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은 사업장의 온실가스 배출량 현황을 매년 파악해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구체화할 수 있는 자료로 활용된다.

이번 온실가스 인벤토리 검증은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3개년 동안, 보령의 본사, 안산캠퍼스, 예산캠퍼스 3곳의 모든 온실가스 배출 시설을 대상으로 했다. 직접배출원(Scope1) 및 간접배출원(Scope2)에 대해서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의 배출량 보고 및 인증에 관한 지침’과 ‘2006년 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 가이드라인’에 따라 진행됐다.

보령은 기업의 환경적 책임을 다하고 온실가스 배출 관리 능력의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해 이번 검증을 진행했다. 또한, 이를 통해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온실가스 감축 요구 등 환경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구상이다. 보령은 앞으로 매년 정기적으로 온실가스 인벤토리에 대한 제3자 검증을 실시할 계획이다.

앞서 보령은 인류를 위한 지속가능한 가치 창출이라는 ESG경영 비전 및 8대 전략과제를 설정하고,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등 ESG경영에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지난 15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성과와 비전을 담은 첫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며 보령의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구체화했다.

지난해 보령은 환경경영시스템(ISO 14001) 인증을 취득하는 한편, 가스 및 전기 사용량과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공조기 BMS에너지 절감모드 개발, 대기방지시설 투자 등 환경을 오염을 줄여나가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왔다. 올해 5월부터는 혈액투석액 ‘헤모시스’ 용기의 업사이클링을 추진하기도 했다.

보령 배민제 경영지원본부장은 “온실가스 배출 원인과 배출량을 파악하는 제3자 검증을 통해 전사 차원의 탄소배출 통합관리가 한층 고도화 됐다”며 “환경경영을 포함해, 기업시민의 책무를 실질적으로 이행하는 ESG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