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람
정성우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의무원장, 대한병원협회 인천광역시병원회 회장 취임

정성우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의무원장(신경과 교수)은 지난 26일 쉐라톤그랜드인천호텔에서 열린 대한병원협회 인천광역시병원회(이하 인천시병원회) 2022년 정기총회 및 회장 이•취임식에서 12대 회장에 취임했다. 임기는 2022년 7월 1일부터 2024년 6월 30일까지 만 2년이다.

인천시병원회는 대한병원협회 지회로서 협회와 더불어 병원 제도의 운영에 관한 연구 및 개선, 회원병원의 권익신장 및 소통과 협력강화를 통해 지역 의료계의 발전과 인천 시민의 보건 환경 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협의회다.

이날 행사는 이행숙 인천광역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윤동섭 대한병원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광역시병원회장 이•취임식 ▲임원 위촉장 수여 ▲대한병원협회 활성화 지원금 전달식 ▲대한병원협회장 표창 ▲2021년 사업실적 및 감사보고 ▲2022년 사업계획 보고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인천시병원회 부회장에는 김태완 인천사랑병원 이사장, 감사는 정철운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의무원장과 최진영 한길안과병원 진료부원장이 각각 위촉됐다. 대한병원협회장 표창은 하직환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민길현 인천세종병원 행정지원부원장, 송민교 비에스종합병원 기획조정실장이 받았다.

정성우 신임 대한병원협회 인천시병원회장은 “막중한 소임을 다하기 위해 ‘상생’이라는 단어로 다같이 발전하는 병원회를 만들겠다”며 “의료 환경에서 시대정신과 패러다임의 변화에 따른 정책 및 합리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해 인천광역시 의료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동섭 대한병원협회장은 축사에서 “시도병원회와 하나된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신뢰를 주고, 시도병원회 모두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는 병원협회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정성우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의무원장은 1989년 가톨릭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마친 신경과 전문의다. 1998년부터 인천성모병원에서 근무를 시작해 신경과 과장, 진료부원장 등 다양한 보직을 거쳤다. 현재는 인천성모병원 의무원장 겸 뇌병원장, 인천광역시 광역치매센터장을 함께 맡고 있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