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비씨월드제약, 아보메드사와 혁신신약 공동 연구개발급성호훕증후군 치료 후보물질 ‘ARBM-201’ 2024년 상반기 1상 진입 목표

DDS 특화 R&D 전문 기업 비씨월드제약(대표 홍성한)은 아보메드(대표 박교진·임원빈)와 신약 공동 연구개발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치료 후보물질인 ARBM-201 의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양사가 공동 개발 예정인 ARBM-201은 염증성 사이토카인을 막는 새로운 기전의 펜드린 억제제로서 동물모델에서 충분한 약효를 입증했다.

현재 ARBM-201의 비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향후 ARDS뿐만 아니라 호흡기 질환 치료제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은 물질로 평가되고 있다.

아보메드는 임상 제형 개발을 위한 원료물질을 공급하고 비씨월드제약은 DDS 플랫폼 기술을 적용해 난용성 약물의 주사제를 개발, 2024년 상반기에 임상 1상 진입을 목표로 공동 연구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비씨월드제약은 약물전달시스템(DDS, Drug Delivery System) 기술을 통해 다양한 제형의 의약품 개발 및 제조판매에 특화된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기술혁신을 통한 신약 및 개량신약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아보메드는 윌슨병,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선천성 난청 등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를 전문적으로 개발하는 신약개발 회사로 일동제약,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등과 이미 여러 건의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아보메드 임원빈 공동대표는 “이번 협업을 통해 보다 깊이 있는 신약개발 논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비씨월드제약의 독보적인 DDS기술과 아보메드의 혁신적인 연구기술이 만나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치료제 개발에 대한 큰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비씨월드제약 홍성한 대표는 “자사가 보유한 의약품 연구 개발 능력 및 선진 GMP 수준의 생산시설 강점을 통해 긍정적인 성과를 이끌어 낼 계획”이라며, “아보메드의 국내외 인프라뿐 아니라 R&D 노하우를 함께 활용해 신약 개발을 앞당기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비씨월드제약 홍성한 대표(오른쪽)과 아보메드 임원빈 대표가 양사간 협약 체결식후 기념촬영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