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아이 먹거리 식품위생법 위반 업체 11곳식약처, 이유식·간식 제조업체 81곳 점검
한 식품제조업체가 무표시 영‧유아식품을 인터넷에 판매할 목적으로 냉장창고에 보관하다 적발됐다.

우리 아이들의 먹거리인 이유식·간식을 제조하면서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업체 11곳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아이들 먹거리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온라인 및 대형마트 등에서 유통되는 이유식‧간식을 제조하는 업체 81곳을 최근 점검한 결과 11곳을 적발하고 행정조치 했다고 6일 밝혔다.

주요 위반 내용은 ▲허위표시 및 과대광고(3곳) ▲표시기준 위반(2곳) ▲자가품질검사 미실시(3곳) ▲무신고 소분업(1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1곳) ▲관계서류 미작성(1곳) 등이다.

경기도 남양주시 소재 OO업체는 인터넷을 통해 판매할 목적으로 무표시 제품(기타 영‧유아식 43품목)을 냉장창고에 보관하다 적발됐다.

경기도 고양시 소재 OO업체는 식품소분업 영업신고를 하지 않고 필리핀과 브라질에서 수입된 유기농 갈색설탕을 소분‧판매하다 적발됐다.

아울러 온라인과 대형마트 등에서 유통되는 이유식 등 32개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 4개 제품에서 식중독균 등이 검출돼 폐기 조치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식약처는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스마트폰에선 ‘내손안(安) 식품안전정보’ 앱을 이용해 전국 어디서나 신고 가능하다.

황운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