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에스티팜, IVI와 코로나19 백신 임상개발 공동 협력전략적 파트너십 통해 범용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임상개발 협약

에스티팜과 국제백신연구소(IVI)는 지난 24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에스티팜의 팬코로나(pan-corona, 범용 코로나바이러스) mRNA 백신 후보물질의 임상 개발을 위한 공동 협력을 추진키로 했다.

양해각서에 따라 에스티팜과 IVI는 범용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의 임상 개발을 위해 함께 협력하고, 대한민국을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GTH-B)로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에도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에스티팜과 IVI는 범용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임상개발 계획(CDP) 및 규제 통과 전략을 수립하는 데 공동으로 협력하며, 한국과 아프리카 국가에서 추진될 백신 후보물질의 1/2a상 임상시험에서도 협업할 계획이다.

두 기관은 IVI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양 기관의 임상시험 및 개발 경험을 적극 활용해 mRNA 백신 후보물질들의 다국가 임상시험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에스티팜은 보건복지부가질병관리청 지정 신변종감염병 mRNA 백신사업단으로부터 임상시험 지원을 받았다.

또한 에스티팜과 IVI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GTH-B)를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주도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중저소득국가들이 글로벌 기금들의 지원을 받아 mRNA 백신 제조시설을 도입 및 설치하고 있으며, 이러한 시설은 관련 인력의 광범위한 교육을 필요로 하고 있다.

에스티팜의 김경진 대표는 “에스티팜은 mRNA 백신 개발 및 생산에 필수적인 SmartCap과 SmartLNP의 자체 특허 플랫폼 기술과 cGMP 생산설비를 확보하고 있기에 우수한 품질의 mRNA 백신을 위탁개발생산(CDMO)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면서 “두 기관의 역량을 바탕으로 시너지를 창출하여 mRNA 백신 개발과 GTH-B 교육 과정을 통한 중저소득국가들의 바이오 제조인력 양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롬 김 IVI 사무총장(왼쪽)과 김경진 에스티팜 대표가 양해각서체결 기념촬영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