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한국GSK, ‘세계 에이즈의 날’ 맞아 ‘Think Red’ 사내 행사에이즈에 대한 정확한 정보 알리고 고통받는 감염인에 대한 편견 해소

한국GSK는 12월 1일 ‘세계 에이즈의 날’을 맞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Think Red’ 사내 행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세계 에이즈의 날은 에이즈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예방책을 전달하기 위해 제정된 날로 올해 35번째를 맞았다.

에이즈는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가 사람 몸 속에 침입해 면역세포를 파괴하여 인체의 면역기능을 떨어뜨리는 질환이다. 즉, HIV는 에이즈를 일으킬 수 있는 바이러스이며 체내에 HIV를 보유하고 있는 사람을 HIV감염인이라고 일컫는다. 2021년 기준 국내 HIV감염인 수는 1만 5196명이며, 2020년 신규 HIV 감염인은 1016명, 이중 에이즈 환자는 166명이었다.

2021년, 대한에이즈예방협회에서 국내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에이즈에 대한 지식, 태도, 신념 및 행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여전히 에이즈와 HIV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혈액검사 시 HIV가 검출되지 않은 감염인이라도 성 상대자에게 감염시킬 수 있다’라는 문항에 ‘맞다’ 혹은 ‘잘 모르겠다’라고 답한 비율은 53.6%, ‘에이즈 치료를 받고 있는 사람이 성관계를 통해 에이즈를 전염시킬 가능성은 낮다’라는 문항에 ‘틀리다’ 혹은 ‘잘 모르겠다’라고 답한 비율은 87.7%에 달했다.

한국GSK가 기획한 이번 ‘Think Red’ 이벤트는 에이즈와 HIV의 차이점 및 두 질환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것으로, 에이즈를 상징하는 붉은색을 활용해 GSK 회의실 한 곳을 ‘Think Red’ 룸으로 꾸며 에이즈 및 HIV와 관련된 정보와 치료법, 질환에 대한 잘못된 편견, 그리고 HIV 감염인들의 미충족 수요 등을 담은 콘텐츠로 전시했다.

임직원들은 ‘Think Red’ 룸에서 에이즈와 HIV에 대한 정보들로 구성된 퍼즐 맞추기와 보물찾기를 진행하며, 각종 퀴즈를 통해 HIV 감염인에 대한 낙인과 편견을 해소하고 ‘U=U’ 메시지를 재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에이즈계획(UNAIDS) 등 국제기구 및 전세계 주요 보건당국에서 공식적으로 지지하고 있는 ‘U=U(Undetectable=Untransmittable)’ 캠페인은 HIV 감염인이 적절한 치료를 거치면 바이러스가 미검출 수준으로 떨어지며, 그 상태가 유지될 경우 타인에게 전염시키지 않는다는 뜻으로 약 105개국 1,099개 단체가 U=U 메시지 전파에 동참하고 있기도 하다.

한국GSK HIV 사업부 양유진 상무는 “한국GSK는 세계 에이즈의 날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에이즈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리고, 더불어 사회적 편견으로 인해 고통받는 감염인을 이해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GSK와 비브 헬스케어(ViiV Healthcare)는 ‘어떠한 HIV 감염인도 포기하지 않는다(Leave No Person Living with HIV Behind)’는 미션 아래 HIV 감염인의 신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사회적, 정신적 건강을 지원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