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일성신약, ‘Daptomycin주사’ 국내 독점계약 체결다제내성균 감염환자와 복합피부 감염환자들에게 도움 줄것 기대

일성신약(대표 윤석근, 윤종욱)은 스페인 Medichem 제약회사와 다제내성균 항생제인 Daptomycin 주사의 국내 독점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Daptomycin은 미국 큐비스트제약에서 개발한 cyclic lipopeptide계열 슈퍼항생제로 세균세포막에 결합해 세포막 탈분극화를 이루면서 막전위가 상실돼 투과성, 세포분열 및 대사를 억제, 강력한 살균효과를 나타낸다.

복합성 피부 및 연조직감염, 메티실린 감수성균주 ,내성균주에 의한 심내막염을 포함하는 황색포도당구균 균혈증 치료에 사용하는 약물이며, 1일 1회 투여로 환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9년 특허가 만료됐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1조이상의 시장을 가지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급여가 되지 않다가 2021년 6월부터 급여됐다. 다만 반코마이신이나 테이코플라닌 치료에 실패한 경우 또는 두약제의 부작용으로 투여할수 없는 경우에서만 급여가 인정된다. 의사의 투여 소견서도 첨부해야 한다.

이로써 일성신약은 기존의 페니실린계 오구멘틴정, 듀오시럽(Licensed by GSK) 세파계 항생제 진네트정(Licensed by GSK) 마크로라이드계 항생제 클래리시드정주 (Licensed by Abott)등의 항생제제품에 슈퍼항생제인 다제내성치료 Daptomycin 주사까지 보유, 라인업을 강화하게 됐다.

일성신약 개발본부장 김병조전무는 “Daptomycin 주사가 치료가 어려운 국내 다제내성균 감염환자와 복합피부 감염환자들에게 많은 도움을 줄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심평원에 급여기준을 선진국수준으로 완화해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