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닥터 포커스
제18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 대상에 서울아산병원고경남 교수총 수상작 9편 선정…대상에 암투병 소녀의 가족애 담은 ‘마지막 손길’

보령(대표 장두현)이 개최한 제18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에서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고경남 교수’의 작품 ‘마지막 손길’이 대상에 선정됐다.

제18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은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공모작들을 모집했으며, 한국수필문학진흥회(회장 이상규)의 심사를 거쳐 대상 1편, 금상 1편, 은상 2편, 동상 5편 등 총 9편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금메달이 수여되며, 수필 전문 잡지인 ‘에세이문학’을 통해 작가로 등단할 수 있는 특전도 제공된다.

대상에 선정된 고경남 교수(사진)의 ‘마지막 손길’은 암투병 중인 한 소녀가 친오빠를 원수처럼 미워하면서도, 오빠의 결혼식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 항암치료를 결심하고 자신의 죽음 지연시키는 과정을 절제된 문장으로 형상화하며, 진정한 가족애를 보여줬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와 함께, 금상에는 ▲첫수술(미래아이산부인과의원 허지만), 은상에는 ▲울었어?(중앙대학교 광명병원 최상림) ▲풍선지몽(風船之夢)(해맑은소아청소년과의원 배선영), 동상에는 ▲너의 의미(마리본산부인과의원 유새빛) ▲우리 선생님이 달라졌어요(도담정신건강의학과의원 박미희) ▲출근길에(늘편한내과의원 이영재) ▲똥에 관하여(구완서내과의원 박라영) ▲소생실 밖에서 기다리며(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이시진)가 선정됐다.

이번 수상작들은 책자 형태의 작품집 뿐만 아니라, 장애·비장애인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수어 오디오북’으로도 제작된다. 특히, 의사들이 직접 자신의 수필작품에 대한 나레이션에 참여해 의료현장에서 겪었던 진솔한 생각과 감동을 더욱 생생하게 전달할 계획이다.

보령 수필문학 대상 수상자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고경남 교수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