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식중독 위생 위반 학교 36곳 적발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판매 목적 보관

학교 식중독 예방을 위해 전국 점검을 실시한 결과 36곳이 준수사항을 위반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가을 신학기를 앞두고 전국 초·중·고 학교 4650곳, 학교매점 401곳, 식재료공급업체 2526곳 등 총 7577곳을 점검했다.

그 결과 총 36곳(0.5%)을 적발해 행정조치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8월 16일부터 8월 29일까지 지방식약청,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이 합동으로 실시했다.

적발된 곳의 주요 위반 내용은 ▲영업시설물 임의 철거 등 시설기준 위반(17곳) ▲유통기한 경과제품 조리·판매 목적 보관(7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6곳) ▲보존식 미보관 등 영업자준수사항 위반(6곳)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학교급식의 위생·안전과 관련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해당 업체를 집중 점검할 방침”이라며 “재발방지 교육도 병행해 유사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5년간 계절별 식중독 연간 평균 발생건수는 봄 77건(24%), 여름 94건(30%), 가을 84건(27%), 겨울 61건(19%)이다.

<2017년 가을학기 학교급식 합동점검 결과>

 

황운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