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알리코제약, GMP공장 증설 등 사세확장 본격화생산능력 확대와 관리부서 시설 확충 등 통해 매출확대 추진

알리코제약(대표 이항구)이 최근 진천공장 품질관리동을 확장 준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알리코제약은 지난해 4월부터 충북 진천군 광혜원에 위치한 GMP 공장의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증설 투자에 착수, 지난 연말에 품질관리동을 먼저 준공하고 가동에 들어갔으며, 현재는 공사중인 자동화 시스템을 갖춘 내용 고형제 제조라인은 오는 4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이번 준공된 관리동은 알리코제약의 사세확장에 따른 QC/QA 및 관리부서의 시설확충에 중점을 두었다.

근무환경 개선과 복지증진을 위한 시설 투자로 1층에 직원식당과 휴식을 위한 카페테리아 등이 마련됐으며, 아직 공사 중인 새로운 생산라인은 대용량 자동화 설비로 4월 준공 예정이다. 설비가 끝나면 기존 캐파의 두 배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돼 향후 안정적인 제품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알리코제약은 2021년부터 처방의약품의 매출 강화와 시장 경쟁력 우위를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단행했다.

뇌질환, 고혈압, 당뇨병 등의 매출 상위품목의 자사전환을 위한 26건의 생동실험을 진행, 2022년 목표 완료돼 올해부터 순차적 생산에 들어가게 된다.

이번 증축 및 신규 구축으로 기존 대비 두 배에 달하는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 진천공장은 향후 주요 자사전환제품의 안정적인 생산과 수탁품목 수주 확대로 공장 가동률을 높이고 매출 확대에 힘을 더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난 해 유럽과 동남아 및 중동지역에 총 900만불의 수출계약을 체결, 글로벌 비즈니스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하고 수출확대를 위해 유럽 및 중동지역의 글로벌 전시 행사에 적극 참여해 수출품목에 대한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알리코제약은 지난 2022년 3분기 누적 실적으로 매출액 1236억원, 영업이익 94억 3000만원을 기록하고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 167% 증가한 수치를 나타냈으며 4분기 매출을 포함하면 1600억은 매출목표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알리코제약은 매년 10%대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러한 실적 성장은 꾸준한 현금배당과 무상증자 등의 주주환원 정책으로 이어져 2019년 19억원(주당 100원), 2020년 10억원(주당 100원), 2021년 11억원(주당 70원)에 이어 2022년 20억원(주당 130원) 등 4년 연속 현금배당을 진행할 예정이다.

알리코제약 진천공장 조감도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