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우정바이오, 민간기관 최초 ‘ABL-3 연구 시설’ 가동신변종 감염병에 대응…민관 협력 및 백신 자국화에 기여 할 연구거점

우정바이오(대표 천병년)가 지난 2일 ABL-3(동물이용 생물안전 3등급, 이하 ABL-3) 현판식을 갖고 국내 최초의 민간 감염병 연구거점의 본격적인 가동을 알렸다.

ABL-3 시설은 고위험 병원체를 취급하거나 실험할 수 있는 연구시설로 설치 및 운영에 있어 질병관리청의 허가가 필요한 시설이다.

ABL-3 시설을 갖춘 곳은 그동안 공공기관 8곳, 교육기관 6곳, 의료기관 1곳에서 이번에 민간기관으로서 유일하게 우정바이오가 포함됐다.

우정바이오 관계자는 “우정바이오 ABL-3 연구시설은 mycobacterium tuberculosis, SFTS virus, 중동 호흡기 증후군(MERS-CoV),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SARS-CoV) 등 4종의 고위험병원체에 대한 연구시설 허가를 받은 상태”라며, “유전자변형생물체의 개발 및 이용 실험을 위한 시설로 제 3위험군을 이용한 CRO 시험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천병년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ABL-3 시설을 통해 신약 및 백신을 개발하는 바이오벤처나 제약사가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민간차원의 감염병 대응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 코로나19를 비롯한 신변종 감염병 대유행에 백신 주권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만큼 민관 협력 및 백신 자국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정바이오는 ABL-3 시설이 고위험병원병원체를 취급하는 시설인 만큼, 우정바이오 기관생물 안전위원회(이하 IBC) 운영을 통해 안전관리 또한 철저히 하고 있다. 우정바이오의 ABL-3 시설은 IBC의 승인을 취득한 과제에 한해 이용이 가능하며, 법정 교육 및 IBC의 출입자 교육 이수 후 최종 승인을 획득한 인원에 한해 출입이 허용된다.

우정바이오 ABL-3 시설 현판식, 우정바이오 이종욱 회장(왼쪽)과 천병년 사장이 ABL-3 시설 현판식에서 기념촬영.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