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한국팜비오 ‘오라팡’, PEG 물약 대비 선종 발견율 높아서울대 송지현 교수 팡팡 심포지엄서 대규모 비교임상 결과 발표

알약 장정결제가 물약보다 선종 발견율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송지현 교수는 지난 10일 제주 메종글래드 컨벤션홀에서 열린 한국팜비오 ‘팡팡 심포지엄’에서 2019년 3월부터 2021년 2월까지 2년간 기존 장정결제로 쓰이던 PEG제제를 복용한 9199명과 알약 장정결제 오라팡을 복용한 7772명을 비교한 임상결과를 발표했다.

송 교수가 발표한 비교임상 논문에 따르면 알약 장정결제 오라팡이 기존 PEG 장정결제보다 장차 암으로 발달할 수 있는 용종인 선종의 발견율이 높았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오라팡의 장 정결도는 97.2%로 PEG 제제의 95%보다 높았다. 용종 발견율도 오라팡 56%로 PEG 제제의 50.8%에 비해 유의미하게 높았으며 대장암 발달 위험이 높은 선종 발견율도 오라팡이 34.5%로 PEG제제의 30.7%로 보다 높았다.

특히 내시경에서 쉽게 발견되지 않는 톱니형 용종 발견율은 오라팡이 5.2%로 PEG 제제의 3.3%보다 월등히 높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안전성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부작용 중 하나로 혈액 내 칼슘이 정상치보다 낮아지는 저칼슘혈증 발생 비율은 오라팡이 1.9%로 PEG 제제의 8.9%보다 낮았다.

송지현 교수는 “오라팡은 장 정결도, 용종발견율, 선종발견율 등에 우수한 효과를 보여 대용량 장정결제의 복용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팜비오 남봉길 회장은 “대장내시경의 목적이 암을 발견하는 데 있다고 볼 때 이번 1만7천명에 달하는 대규모 비교임상은 오라팡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한 계기”라며 “다양한 오라팡 임상연구 발표 사례들이 대장내시경 검사시 약물 선택에 많은 도움이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논문은 최근 국제학술지 '소화기학과 간장학 저널(Journal of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에 발표됐다.

한편 팡팡 심포지엄에서는 이대서울병원 정성애 교수와 강북삼성병원 박동일 교수를 좌장으로 대장내시경 장정결제의 선종발견율(서울대학교강남센터 송지현 교수), 고령환자의 오라팡 처방에 대한 안전성 및 유효성(강동경희대병원 차재명 교수), 위염질환에서의 파모티딘의 유효성(여의도성모병원 이한희 교수) 등의 임상논문이 발표됐다.

한국팜비오 ‘팡팡 심포지엄’에서 강연하는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송지현 교수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