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신신제약, ‘신신파스 아렉스’에 파스류 최초 점자 표시 도입안전상비약 2개 품목 우선 적용…약국 유통 제품까지 확대 예정

신신제약은 대표 제품 ‘신신파스 아렉스’에 파스류 최초로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를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사 측은 신신파스 아렉스 중 안전상비의약품으로 유통되는 2개 품목에 점자 표기를 우선 적용했으며, 포장지 뒷면 상단에 각각 ‘신신파스아렉스중’, ‘신신파스아렉스대’로 표시해 제품명과 크기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있도록 했다.

신신제약은 가장 많은 품목의 파스를 생산하는 기업으로서, 모든 국민의 올바른 의약품 사용 권리를 위해 선제적으로 도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의약품 점자 표시는 2021년 7월 개정된 약사법에 따라 2024년 7월부터 안전상비의약품 및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정하는 의약품에 대에 의무화될 예정이다.

신신제약은 이번 점자 표시 도입에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긴밀하게 협조하며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

회사 측은 파스 포장지는 빛과 외부 물질을 차단해 약물 성분의 휘발을 막아주는 비닐류의 차광기밀용기로, 점자 삽입을 위해 압력을 가하게 되면 해당 부분이 손상될 우려가 있어 별도의 점자 스티커 라벨을 붙이는 방안을 마련했다.

신신제약 이병기 대표는 “국민 통증을 어루만지겠다는 창립정신의 연장선에서 모두가 차별 없이 파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신신파스 아렉스 안전상비의약품을 시작으로 약국 유통 제품까지 점자 표시 적용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점자가 표시된 신신제약 ‘신신파스 아렉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