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퀀타매트릭스, 2023 Medlab서 ‘dRAST’ 우수성 소개UAE 대리점 계약, 중동 지역으로 사업영토 확대 목표

퀀타매트릭스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두바이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린 국제 진단 전문 전시회 ‘Medlab Middle East 2023(이하 2023 Medlab)’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2023 Medlab’은 중동, 동서 아프리카를 아우르는 글로벌 규모의 진단 전문 전시회다.

40여개국 700개 이상의 기업이 참석해 일회용품부터 기기 및 고급장비까지 다양한 제품을 전시했다.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은 의료기기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이 7% 이상으로 타 지역보다 높은 성장률을 보이는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시장이다.

퀀타매트릭스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신속 항균제 감수성 검사기기 ‘dRAST’를 선보이며 우수성을 널리 알렸다.

이번 전시회에서 중동지역 대표시장인 UAE 대리점으로 NeoScience사를 최종 낙점해 계약을 체결했다. 해외 상업화 전진기지인 유럽 및 한국에 이어 중동지역까지 사업영토를 확대하는 것이다.

NeoScience사의 CEO인 Nadia Abu Hijleh는 “당사는 이미 UAE 내 주요 병원에 신속 균 동정 시스템을 보급 중인 회사로 신속 항균제 감수성 검사기기인 ‘dRAST’와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어 UAE에서도 이제 균혈증 환자에게 적정 항균제를 빠르게 처방하는 것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dRAST’는 미세유체 기술과 현미경 이미지 기술을 활용해 최적 항균제 처방이 가능하게 하는 검사장비로서, 전통적인 항균제 감수성 검사에서 필요로 하는 분리배양 과정이 불필요해 혈액 양성 샘플로부터 4~7시간 만에 최적 항균제 처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최적화된 적정량의 항균제 처방이 가능해 항균제 오남용을 막을 수 있다.

광범위하고 부적절한 항균제의 사용은 환자의 사망이나 부작용, 항균제 내성 등 심각한 문제를 초래한다.

특히 항균제 내성은 국내를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다. 매년 항균제 내성으로 전 세계 120만 명이 사망하고 있음에도 신규 항균제 개발 상황은 저조한 상태로 2050년까지 매년 1,000만 명이 항균제 내성으로 사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러한 항균제 내성균의 발생을 최대한 억제해 인류의 공적 자원인 항균제를 지키기 위해 ‘Antibiotic stewardship(항균제 스튜어드십) 프로그램’ 도입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Antibiotic stewardship(항균제 스튜어드십) 프로그램’은 최적 항균제를 최소 용량으로 적시에 투여하여 불필요한 항균제의 사용을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한 제반 관리 활동을 의미한다.

항균제 스튜어드십 프로그램은 진단검사 전 과정에 유관되는 워크플로우 개선을 포함한 포괄적인 프로그램으로, 단순히 1~2가지 항목만을 운영하는 것으로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미국 질병관리통제본부에서는 항균제 스튜어드십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팀의 구성을 감염 전문 의사 및 약사를 필수로 포함해 감염관리, 임상미생물, 정보관리, 역학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의 목적은 적절한 항균제 사용으로 의료의 질을 개선하고 궁극적으로 부작용 및 항균제 내성률의 감소를 끌어내는 것이다.

퀀타매트릭스 관계자는 “항균제 오남용으로 인해 내성이 증가하면 향후 항균제가 필요한 치료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원인균에 따른 최적 항균제 처방이 필요하다”며 ’dRAST’는 빠른 시간 안에 최적의 항균제 처방을 가능하도록 하여, 환자의 생명을 살리고 항균제 내성 발생 위험을 줄여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퀀타매트릭스는 저명한 의료기관과 이상적인 항균제 스튜어드십 프로그램에 필요한 병원 워크플로우 개선 스터디도 진행 중으로, 전 세계 항균제 내성을 줄이기 위한 의미 있는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