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료
인천성모병원, 민·관 협력 무료진료 사업 참여… 연평도 주치병원 맡아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이 인천시가 추진하는 민·관 협력 무료진료 사업인 ‘1섬 1주치(主治) 병원’에 참여한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27일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와 민·관 협력 무료진료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을 비롯해 인천광역시, 강화군, 옹진군,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인하대병원, 나은병원이 함께 했다.

‘1섬 1주치 병원(애인병원)’은 1개 섬과 1개 의료기관을 연결해 의료접근성이 떨어지는 도서 지역 주민의 건강권 보장과 공공의료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에 따라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올해부터 연평도의 주치 병원으로서 현지에 직접 방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홍승모 몬시뇰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병원장은 “우리 인천성모병원은 앞서 소이작도와 승봉도 등 의료취약지역과 도서 지역 의료봉사활동, 보건소와 연계한 건강캠페인 등을 진행하며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어가는 데 꾸준히 활동해 왔다”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인천시를 비롯해 많은 유관기관과 함께 뜻깊은 사업에 동참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정복 인천광역시 시장은 “민·관 협력 도서지역 무료진료 사업을 통해 1회 행사성 순회 진료가 아닌 지속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며 “각 의료기관은 ‘1섬 1주치 병원’ 지정사업에 각별한 관심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정희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