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한국MSD ‘삼중음성 유방암 작은 도서관’ 연다삼중음성 유방암 부정적 질환인식 해소와 치료환경 개선에 노력

세계적인 바이오 제약기업 MSD(미국 뉴저지주 라웨이에 본사를 두고 있는 Merck & Co. Inc.의 등록 상표)의 한국지사 한국MSD(대표 케빈 피터스)는 3월 3일 삼중음성 유방암(3가지 수용체가 음성인 유방암)의 날을 맞아 3월 한 달간 자사 서울사무소(서울시 중구 한강대로)에 ‘삼중음성 유방암 작은 도서관’을 연다고 밝혔다.

매년 3월 3일 삼중음성 유방암의 날(TNBC Day)에는 전 세계적으로 삼중음성 유방암을 바로 알리기 위한 노력이 모인다.

미국에서 설립된 삼중음성 유방암 재단(Triple Negative Breast Cancer Foundation)이 질환을 상징하는 숫자인 3을 강조해 2013년 지정했으며, 이를 기점으로 3월 모든 날 삼중음성 유방암 인식 증진을 위해 힘써주길 장려하며 인식 증진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삼중음성 유방암은 전체 유방암(2020년 기준 국내 유방암 발생자수: 24,923명) 중 15~20%를 차지하지만 다른 유방암 아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으며, 높은 재발·전이 위험으로 환자의 두려움과 고충 또한 크다.

한국MSD는 이에 동참하며 ‘삼중음성 유방암, 더 나은 내일을 함께 펼쳐요’를 테마로 ‘삼중음성 유방암 작은(pop-up) 도서관’을 한달 간 사내 운영한다.

책을 통해 한국MSD 임직원 모두가 삼중음성 유방암을 바르게 이해하고, 환자의 마음을 읽고, 공감·지지하기 위함이다.

도서 전시는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의 더 나은 내일을 지지하다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의 오늘을 공감하다 △삼중음성 유방암의 어제를 조망하다 등 세 가지 주제로 삼중음성유방암 환우회가 공모·발간한 수기집을 비롯해 건강책방 <일일호일>이 큐레이션한 서적 12권으로 구성된다.

이와 함께 책 속의 문장 25선을 전시하며, 삼중음성 유방암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한 다짐과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는 사내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 중 국내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들을 위한 메시지는 선정하여 삼중음성유방암환우회 ‘우리두리구슬하나’ 에 전달할 예정이다.

삼중음성 유방암은 표적 항암제 사용에 필요한 세 가지 수용체가 모두 음성인 유방암이다.

다양한 종류의 표적 항암제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다른 유형의 유방암과 달리 호르몬 및 표적 치료가 듣지 않아 미충족 의학적 수요가 큰 편이었다. 때문에 질환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지배적이었으나 최근 새 치료옵션의 등장으로 치료에 대한 희망이 커졌다.

한국MSD 항암제사업부 이민희 전무는 “질환 인식 및 치료 환경의 사각지대에 있던 삼중음성 유방암이었지만, 이제는 조기부터 적극적으로 치료하면 건강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며 “한국MSD 임직원 모두가 국내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들의 핑크빛 내일을 응원하며, 앞으로도 환자들이 더 나은 내일을 펼쳐갈 수 있도록 부정적 질환인식 해소와 치료환경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MSD의 항PD-1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는 2021년 7월 획득한 수술이 불가능한 국소 재발성 또는 전이성 삼중음성 유방암 적응증에 이어, 2022년 7월 고위험 조기 삼중음성 유방암 수술 전후 보조요법 적응증의 국내 허가로 삼중음성 유방암에 대한 면역항암 치료 전선을 구축했다.

한국MSD 사옥에서 임직원들이 3월 3일 삼중음성 유방암의 날을 기념해 환자의 더 나은 내일을 응원하고 있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