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시지바이오, HA 필러 ‘지젤리뉴’ 중국에 4700억규모 수출 계약상해비정무역유한회사와 지젤리뉴 유니버셜 시그니처 2를 3년간 공급계약

시지바이오가 중국 필러 시장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바이오 재생의료 전문기업 시지바이오(대표이사 유현승)가 중국의 의료기기 유통 회사인 상해비정무역유한회사와 자사의 히알루론산(HA) 필러 지젤리뉴(GISELLELIGNE) 유니버셜, 시그니처 2를 3년간 총 4700억 원 규모로 공급하는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상해비정은 중국의 의료기기 유통회사로, 현지의 주요 유통망을 다수 확보해 필러를 비롯해 다양한 에스테틱 품목들을 중국 전역에 유통하고 있다.

2019년부터는 지젤리뉴 총판 대리상으로서 시지바이오와 긴밀한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시지바이오는 지난 2019년 지젤리뉴 유니버셜의 중국의약품관리국(NMPA) 품목허가를 획득한 데 이어, 2022년 10월 지젤리뉴 시그니처 2의 품목허가를 취득했다.

최근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중국 의료미용 시장에 두 번째 프리미엄 필러를 공급하여 중국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시지바이오에 따르면 지젤리뉴는 시지바이오의 프리미엄 히알루론산 필러로, 기존 시장에 존재하던 탄성이 좋은 입자타입(Biphasic) 필러와 점성이 좋은 겔 타입(Monophasic) 필러의 장점만을 결합한 필러다.

공전과 자전을 통해 고점도의 두 제형을 일정하게 혼합하는 ‘R2 공법’을 적용한 2 in 1 구조의 멀티레이어드(Multi-layered phasic) 필러로, 볼륨이 잘 형성되면서도 필러를 주입한 경계면이 자연스럽다는 점에서 경쟁 제품 대비 눈에 띄는 차별점을 확보했다.

특히 지젤리뉴 시그니처 2에는 피부 깊은 곳의 주름을 수복하기 위한 용도로 사용되는 국소 마취 성분인 ‘리도카인’을 탑재했다.

필러 시술 시 느끼는 통증을 줄여줄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제품들이 충족시키지 못했던 미충족 수요를 충족시켜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젤리뉴는 2014년 국내 허가 이후 시지바이오의 대표 에스테틱 품목이자 해외 수출 품목으로 거듭났다. 지젤리뉴의 2021년 매출 성장률은 2020년 대비 130%에 달한다.

이 밖에도 시지바이오는 지난해부터 해외 의료진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하고 질 높은 미용성형 온라인 웹 세미나 및 카데바 워크샵(CADAVER Workshop)을 월 2회 이상 꾸준히 개최, 시지바이오 필러 제품들의 우수성을 세계에 전파함과 동시에 제품이 환자들에게 올바르게 쓰일 수 있도록 꾸준한 교육을 하고 있다.

유현승 대표는 “지젤리뉴는 바이오 재생의료 전문기업인 시지바이오의 기술력으로 만들어낸 프리미엄 HA 필러 라인”이라며 “공전과 자전의 원리를 통한 멀티레이어드 구조로 개발돼 중국 시장을 비롯한 여러 해외 시장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지젤리뉴 유니버셜 및 시그니처 2의 수출 계약으로 중국 HA 필러 시장 점유율을 적극 확대할 예정”이라며 “더불어 질 높은 의료진 교육훈련 활동을 통해 제품이 환자들에게 올바르고 안전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무역협회(KITA)가 올해 발간한 리포트에 따르면, 2022년 중국 의료미용 시장 규모는 2,643억 위안(한화 약 51조8천억 원)으로 2016년(841억 위안) 대비 약 3배 가까이 성장했으며, 오는 2023년에는 3,115억 위안(한화 약 61조1천억 원)에 이를 전망이다.

사진=시지바이오 제공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