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파마리서치, 일·가정 양립 지원 제도 확대 시행자녀수 따라 출산 장려금·양육지원금 지원 등…‘든든 출산·육아 지원프로그램’ 도입

파마리서치(대표 강기석, 김신규)가 출산육아 지원프로그램을 도입해 ‘행복한 출산, 즐거운 육아’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대한민국 합계 출산율은 0.78명으로, 정부에서 내놓는 각종 정책에도 좀처럼 출산율이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파마리서치는 최근 국가적 화두인 출산율 및 경력 단절 문제 극복을 통한 일·가정 양립 지원을 위해 ‘든든 출산·육아 지원프로그램’이라는 사내 복지제도를 확대 도입했다고 밝혔다.

‘든든 출산·육아 지원프로그램’은 크게 출산 장려 지원과 경력 단절 없는 육아기 지원으로 나뉜다.

우선 출산 장려를 위해 첫째는 300만원, 둘째는 500만원, 셋째는 1000만원의 출산 축하금을 일시 지급한다. 또한 만 8세가 될 때까지 자녀 수에 따라 1인 10만원, 2인 30만원, 3인 50만원씩 매달 양육지원금을 지원한다.

특히 임신으로 어려움을 겪는 직원들에게는 회당 100만원 한도 내 개인 시술비를 횟수에 관계 없이 지원하는 한편 이를 위해 월 1회의 유급휴가도 제공한다.

또한 경력 단절 없이 일과 가정의 양립을 도모하고자 8세 이하 자녀를 둔 여직원들 대상으로 주 5일 탄력 근무 및 자녀 1명당 최대 2년의 선택적 단축 근로 제도를 실시키로 했다.

파마리서치 관계자는 “출산과 육아는 개인의 과제가 아닌 기업과 국가가 함께 풀어가야 할 큰 숙제”라며 “파마리서치는 국가적 문제로 대두된 저출산율 극복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다양한 출산육아 지원을 확대 도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파마리서치는 출산, 양육 문제 이외에도 임직원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의미 있는 정책들을 다양하게 도입, 시행해 동반성장 기업으로서의 선한 영향력을 널리 전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