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휴온스, ‘질 건조 예방 및 개선 효과’ 국내 특허YT1의 여성 갱년기 개별 증상 예방 및 개선 권리 범위 확장

㈜휴온스(대표 송수영, 윤상배)가 ‘락토바실러스 아시도필러스 YT1(Lactobacillus acidophilus YT1, 이하 YT1)’의 질 건조 예방 및 개선 효과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YT1의 여성 갱년기 개별 증상 예방 및 개선 권리 범위를 확장시킨 3번째 조성물 기술이다.

지난 2021년 등록한 손발저림, 두근거림, 개미환각, 불면증, 현기증 등 갱년기 개별증상 개선과 예방에 대한 조성물 특허 2건에 이어 질 건조증의 개선 및 예방에 대한 기술 특허까지 취득해 YT1의 기술가치를 더욱 높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여성 갱년기 유산균 메노락토(사진)의 핵심원료인 YT1은 2017년 과학기술부 산하 정부 출연 연구기관인 한국식품연구원으로부터 기술이전 받은 신소재로 2019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여성 갱년기 증상 개선에 대한 개별인정형 원료로 인정받았다.

메노락토는 출시 첫해 매출 175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2021년 400억원, 2022년 420억원을 기록하는 등 3년간 누적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으며, 최근에는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메노락토 프리미엄’을 론칭하며 라인업을 강화했다.

휴온스 관계자는 “국내 최초 갱년기 유산균 YT1이 갱년기 증상에 대한 추가적인 기술 특허를 획득해 기술적 가치를 한층 높였다”며 “탄탄한 품질력을 증명한 만큼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해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