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VENT
서울대병원, 11월 16일 ‘암정밀의학’ 심포지엄국내외 전문가들 정밀의학 차세대 기술 논의

서울대병원은 11월 16일 의생명연구원 1층 대강당에서 제3회 ‘암 정밀의학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암 정밀의학의 차세대 기술’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은 관련 분야 국내‧외 전문가들이 강연을 하고 의견을 교류할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정밀의학의 차세대 기술을 논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심포지엄은 총 3개 세션, 9개 강의로 구성됐다. 첫 번째 세션은 ‘전임상 암모델에서 발전하는 기술들’이라는 제목 하에 서울대 김종일(생화학교실), 이현숙(생명과학부) 교수, 카이스트 주영석(의과학대학원) 교수, 영국 웰컴 트러스트 생거연구소 헤일리 프란시스 박사가 강연한다.

서울대 김태유(내과학교실) 교수가 좌장을 맡는 두 번째 세션에서는 영국 웰컴 트러스트 생거연구소의 가넷 메튜 박사가 ‘화학적·유전학적 측면의 암세포 취약성 발견’을 주제로 강의를 진행한다.

세 번째 세션에선 ‘조직학적 요인에 구애받지 않는 환자 맞춤형 치료’라는 제목 하에 서울대병원 방영주(혈액종양내과), 김태민(혈액종양내과) 교수, 삼성서울병원 박웅양(유전체연구소) 교수, 고려대 김열홍(내과학교실) 교수가 연자로 나선다.

서울대병원 서경석 암진료부원장은 “이번 행사가 암 정밀의학 분야에 적용될 첨단기술과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정밀의료 기술이 한 단계 도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무료로 진행되며, 11월 10일까지 온라인 사전접수 하면 된다. 문의 : 02-2072-7474 (서울대암병원 기획팀)

황운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