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품
JW신약, 파모티딘 40㎎ 정제 ‘베스티딘 40㎎’ 출시과민성장증후군 환자 복통 개선에 효과적이고 환자의 삶의 질 개선

JW신약은 소화성 궤양 및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인 ‘베스티딘 40㎎(성분명 파모티딘)’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했다고 3일 밝혔다.

현재 국내 40㎎ 파모티딘 성분 치료제는 베스티딘 40㎎이 유일하다.

약물이 9~12시간 동안 체내에서 지속되는 베스티딘 40㎎은 1일 1회 용법 용량으로 환자의 복용 편의성을 개선했으며 기존 PPI(프로톤펌프억제제) 제제 대비 경제적인 약가로 환자 부담도 낮췄다.

JW신약은 베스티딘 40㎎ 출시를 기념해 지난달 29일부터 2일간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론칭 심포지엄(사진)을 개최했다.

국내 보건의료전문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베스티딘 40㎎에 대한 소개와 함께 위식도 역류질환, 기능성 위장장애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연자로 나선 순천향대서울병원 유병욱 교수는 “PPI 제제 단독으로 야간 산 분비 돌파(NAB, Nocturnal Acid Breakthrough) 억제에 한계가 있어 PPI 제제에 H2RA 제제를 병용 처방하는 것이 야간 산 분비 억제에 효과적”이라며 “PPI와 파모티딘 병용 요법은 PPI 단독 요법보다 야간 위내 평균 pH를 효과적으로 조절하므로 야간 산 분비를 효과적으로 억제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본숨김휘정내과 김용성 원장은 기능성 위장 장애 환자 대상 ‘베스티콘 연질캡슐(성분명 알베린·시메티콘)’의 효과에 대해 강연했다.

김 원장은 “베스티콘은 위장관 진경제인 알베린과 가스제거제인 시메티콘 복합제로서 과민성장증후군 환자의 복통을 개선하는데 효과적이고 환자의 삶의 질도 개선할 수 있다”며 “또한 상복부 통증을 주로 호소하는 기능성 소화불량증 환자에서도 사용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소화기 질환 중 공격인자 억제제, 방어인자 증강제, 증상 개선제, 제산제, 비급여 소화제 등과 병용 처방이 가능해 처방도 용이하다”고 덧붙였다.

JW신약은 베스티딘 40㎎ 출시로 ‘베스티딘 20㎎’과 함께 총 2개의 라인업을 구축했다.

JW신약 관계자는 “베스티딘 40㎎은 빠른 약효 발현으로 PPI 복용 후 야간 산 분비가 발생하는 위식도 역류질환 환자와 14일 이내의 단기간 처방이 필요한 경증 위식도 역류질환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옵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베스티딘 40㎎이 국내 H2RA 시장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